HOME
한국계 야구선수, 드래프트로 양키스 입단

 

 

한국계 야구선수가 미국 프로야구(MLB) 명문구단 뉴욕 양키스에 입단해 화제다.

7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양키스는 6일(현지시간) 2012년 신인 드래프트 27라운드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UC버클리)에서 외야수로 활약한 대니얼 오(22. 한국명 오세윤)를 지명했다.

한인 선수 가운데 드래프트를 통해 양키스에 입단한 것은 오 씨가 처음이다.

신장 183㎝, 몸무게 90㎏의 체격을 지닌 오 씨는 3학년 때인 지난해에는 다소 부진했으나 올해 컨디션을 회복해 43경기에 나서 타율 0.344, 홈런 1개, 도루 5개를 기록했다.

9살 때부터 본격적으로 야구를 시작한 오는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에 위치한 헨리 잭슨 고교 재학 시절 이미 강타자로 이름을 날렸으며 특히 2006년 팀이 27전 전승으로 워싱턴주 챔피언에 오르는데 일조했다.

오 씨는 8일 중 양키스 구단의 스프링캠프가 있는 플로리다로 이동해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1979년 미국으로 이민간 오재환-김현숙 씨의 2남2녀 중 셋째로, 시애틀에서 태어났다.

동양일보  dynews1991@hanmail.net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