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08:24 (화)
태권전사들 "금빛 돌려차기 시동"
태권전사들 "금빛 돌려차기 시동"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6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부터 각 체급별 예선전 한국, 금메달 2~3개 목표
 우리나라 선수단이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10개 이상 획득이라는 목표를 일찌감치 달성한 가운데 이제 확실한 금메달 카드인 태권전사들이 나서서 종합 순위 10위 달성에 쐐기를 박는다.
한국 태권도 대표팀은 8(현지시간)부터 영국 런던의 엑셀런던 사우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2 런던올림픽 태권도 경기에 출전해 금빛 레이스에 가세한다.
대표팀은 지난달 20일 한국 선수단 본진과 함께 런던에 들어와 브루넬대학에 마련된 훈련캠프에서 적응훈련을 해오다가 5일 올림픽 선수촌에 입촌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남자부 58급 이대훈(20·용인대)·80초과급 차동민(26·한국가스공사), 여자부 67급 황경선(26·고양시청)·67초과급 이인종(30·삼성에스원) 4명이 출전한다.
올림픽 태권도 경기는 남녀 4체급씩 모두 8개의 메달이 걸려 있는데 특정 국가로 메달이 쏠리는 것을 막으려고 국가당 남녀 2체급씩, 모두 4체급까지만 출전할 수 있다.
한국 태권도는 2000년 금메달 3·은메달 1, 2004년 금메달 2·동메달 2개을 땄다. 2008년에는 출전 선수 네 명이 모두 금메달을 가져왔다.
하지만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지난해 경주 세계선수권대회 등 최근 국제대회에서 잇따라 성적이 좋지 못해 이번 올림픽에서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일단 대한태권도협회는 23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8일 이대훈이 테이프를 끊는다. 태권도 대표팀 막내 이대훈은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선수권대회를 모두 제패하고 이번 올림픽에서 그랜드슬램에 도전한다.
10일에는 한국 태권도 선수로는 처음으로 3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오르는 황경선이 2연패를 노린다.
황경선은 2004년 아테네 대회 동메달, 2008년 베이징 대회 금메달을 수확했다.
11일에는 차동민과 이인종이 남녀 최중량급에 나란히 출전해 금맥을 잇는다.
차동민 역시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 꿈을 안고 런던에 왔다.
서른 살의 맏언니이인종은 12년 동안 4번의 도전 끝에 처음으로 올림픽 출전 기회를 잡고 한풀이에 나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