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3 19:52 (목)
한·일 피폭 2세 유전자 영향 공동 조사
한·일 피폭 2세 유전자 영향 공동 조사
  • 연합뉴스
  • 승인 2012.08.0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이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에서 피폭한 한국인 피해자의 2세를 대상으로 유전적 영향을 공동 조사하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8일 보도했다.

한국과 일본 전문가의 피폭 2세에 대한 공동 유전적 영향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사는 피폭자와 자녀 각 100명의 협력을 얻어 혈액을 채취한 뒤 유전자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이르면 연내 착수할 예정이다.

한국에서는 ‘반(反)핵 의사회’와 유전학 연구자가, 일본에서는 체르노빌 원전 사고 오염지역을 조사했던 노무라 다이세이(野村大成) 오사카대 명예교수(방사선 기초의학) 등이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피폭자 자녀의 요청으로 2004년 피폭자와 2세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으며, 피폭자와 2세 모두 심장과 갑상선 질환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피폭자 2세를 ‘피폭자 원호법’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일부 지자체의 경우 피폭 2세와 3세를 대상으로 건강 검진과 의료 상담을 실시하도록 조례를 만들었다.

한국의 ‘등록 피폭자’는 7월 말 현재 2662명이지만 피폭 2세의 수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도쿄=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