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18:46 (일)
자동차 세계 <39>
자동차 세계 <39>
  • 동양일보
  • 승인 2012.08.12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1]다양한 종류의 자동차 에어백 장착 모습.에어백(air bag)은 차량 충돌시 충격으로부터 자동차 승객을 보호하는 장치로 안전벨트와 더불어 대표적인 탑승객 보호 장치이다. 지난번 글에서 설명한 자동차의 안전벨트는 자동차 충돌 사고시 탑승자를 시트에 묶어둠으로써 치명적인 피해를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초기의 2점식 안전벨트는 허리만 고정시킴으로써 가슴, 머리 등이 핸들이나 계기판 등에 부딪히는 피해는 줄여주지 못한다. 또한 그 후에 등장한 3점식 안전벨트도 허리벨트와 어깨 벨트를 통하여 상체의 움직임을 제어하지만, 머리와 목부위의 손상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러한 안전벨트를 보완하기 위한 장치가 에어백이다. 에어백은 자동차 충돌시 탑승자와 자동차 핸들, 대시판넬 등과의 사이에서 공기주머니를 순간적으로 부풀려 완충작용을 하게 함으로써 탑승자의 신체를 보호하는 장치이다. 사고가 나면 안전벨트는 사람이 튕겨나가지 않도록 끌어당기고, 에어백은 앞으로 튕겨 나오는 사람이 차체에 부딪치지 않도록 막아주는 기능을 하는 것이다.

에어백은 안전벨트만 사용하는 경우 보다 탑승자의 피해를 현저히 줄이도록 고안된 2차 충격흡수장치이다. 다시 말하면, 자동차에 장착된 에어백은 안전벨트를 보조하여 탑승자를 보호하는 것으로 SRS(Supplemental Restraint System) Air bag 로 표시된다. 이는 에어백이 안전 보조 장치임을 나타낸다.

최초의 에어백에 대한 개념은 비행기에서 시작되었다. 비행기 추락사고시 탑승객 보호를 위해 비행기 제작사는 1940년대 에어백 개발을 시도하였으며, 이를 모방하여 1958년도에 발명가 Harry Bertrand가 자동차의 에어백을 고안하였으나 당시로서는 기술부족으로 실용화되지 못하였다. 1960년대 후반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의 설립 및 미연방 자동차 안전기준(FMVSS, Federal Motor Vehicle Safety Standards)이 제정되면서 자동차 안전도에 대한 인식 변화와 함께 1970년대부터 에어백에 대한 연구개발이 한층 가속화되기 시작하였다. 1980년대 중반 정면 충돌에어백이 실용화되어 자동차에 장착되었고, 이후 측면 충돌 사고시 탑승자 보호를 위한 측면에어백 및 커튼에어백도 개발되었으며, 1990년대 중반부터는 에어백으로 인한 어린이 및 체구가 작은 탑승자의 사망 및 부상 등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에 따라 에어백의 작동여부 및 팽창속도 등을 조절할 수 있는 첨단에어백(Advanced Air Bag 또는 smart air bag)이 개발되어 자동차에 장착되고 있는 추세이다.

에어백의 종류는 탑승자의 신체 보호부위에 따라 구분된다. 정면충돌에어백은 정면 충돌시 탑승자의 머리 및 가슴이 핸들 및 대시판넬에 부딪치는 것을 보호하는 것으로 운전석 및 조수석에 장착된다. 정면에어백의 경우 현재 국내의 대부분 승용차에 듀얼에어백(운전자 및 조수석)이 기본사양으로 적용되어 있다. 조수석 에어백은 대시판넬에 설치되어 있으며, 탑승자와의 간격이 운전석보다 훨씬 넓고 에어백 용량도 운전석이 대개 60리터인데 비교하여 조수석은 120~150리터 정도로 배 이상 큰 것이 일반적이다. 따라서, 조수석 탑승자가 지나치게 앞으로 이동하여 앉거나 어린이를 안고 타는 것은 에어백의 전개가 완료되기 전에 에어백의 폭발력으로 인해 매우 위험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측면 몸통 및 커튼에어백은 측면충돌시 탑승자의 옆구리(몸통에어백) 및 머리(커튼에어백)를 보호하기 위해 탑승자의 문쪽 시트와 문 위쪽 부분 등에 설치한 에어백이다. 이외에도 무릎보호용 에어백, 머리보호용 천정에어백, 머리지지대 에어백, 보행자 머리보호용 후드 에어백 등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그림 1은 다양한 에어백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에어백이 장착되어도 안전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안전벨트를 착용하여야 한다.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조사 통계 자료에 의하면, 에어백 단독으로만 사용한 경우에는 사망자 감소효과 13%, 부상자 감소효과 18%로 나타났으며, 안전벨트만 사용하는 경우는 사망자 감소효과 45%, 부상자 감소효과 49%로 나타났다. 또한 에어백과 3점식 안전벨트를 동시에 사용한 경우는 사망자 감소효과 50%, 부상자 감소효과 60%로 나타났다. 이는 에어백과 안전벨트를 같이 사용하여야 안전효과를 높일 수 있음을 나타낸다. 따라서 자동차에 장착된 에어백은 안전벨트의 보조 장치로써 사용되는 것이며, 안전벨트를 바르게 착용하여야만 적절한 보호를 받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물론 더 중요한 것은 안전 운전을 하여 교통사고를 유발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