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7-23 20:30 (화)
박근혜 과거사 사과..대선판도 영향은
박근혜 과거사 사과..대선판도 영향은
  • 동양일보
  • 승인 2012.09.2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 일단 긍정평가속 진정성 논란 제기..추석 여론향배 주목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24일 역사인식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면서 향후 대선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서 "5.16과 유신, 인혁당 등은 헌법 가치가 훼손되고 대한민국의 정치 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로 인해 상처와 피해를 입은 분들과 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국민대통합위원회를 설치해 과거사를 비롯한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치유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과거사 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룰 기구 설치 계획도 밝혔다.

박 후보에게 있어 과거사 문제는 대선 가도의 최대 걸림돌로 작용해 온 게 사실이다.

40%를 웃돌던 공고한 지지율은 지난 10일 인혁당 두 개의 판결 발언 논란을 시작으로 제동이 걸리기 시작한 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컨벤션효과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출마선언 효과까지 겹치면서 급기야 각종 여론조사 양자 가상대결에서 두 사람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특히 KBS-미디어리서치의 21∼22일 여론조사(1천명ㆍ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양자대결에선 박 후보(41.2%)가 안 후보(49.9%)에게 오차범위를 벗어나 8.7%포인트 뒤졌다.

다자구도 역시 박 후보가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긴 하지만 지지율 격차는 크게 좁혀져 일부 여론조사의 경우 박 후보와 안 후보 간 오차범위내 접전양상을 보였다.

이 같은 상황 변화에 위기감을 느낀 참모들은 박 후보 본인이 과거사 문제를 조속히 정리하고 이에 걸맞은 과감한 대통합행보를 보여줘야 역사문제에 민감한 유권자층을 끌어안을 수 있다고 조언해 왔다.

측근들은 특히 민심이 흩어지고 모이는 이번 추석 연휴(9ㆍ29∼10ㆍ1)가 대선판의 초반 판세를 가른다고 보고 여러 채널을 통해 `추석전 정리를 전방위로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후보의 이날 `과거사 사과에 대해 여당은 물론이고 야당도 일단 긍정적인 평가를 했으나 야당 내부에선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비판 목소리도 나왔다.

먼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후보가 부모에 대한 애절한 마음을 딛고 오랜 고뇌를 거쳐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로서 국민 앞에 진정한 각오와 입장을 밝혔다"고 평가했다.

심재철 최고위원도 "박 후보의 오늘 기자회견은 늦었지만 잘한 일"이라면서 "박 후보의 진심 어린 사과를 피해자와 국민이 받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정성호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박 후보가 유신과 5ㆍ16에 대해 헌법가치를 훼손하고 정치발전을 지연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인정한 점에 대해 상당히 전향적이고, 나아가 당시 피해자들에게 나름대로 사과한 것은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다만 "박 후보는 유신과 5ㆍ16 등 그 시절은 과거고 자신은 미래라고 하는데, 5.16과 유신은 현재까지 이어지는 현재진행형 사건"이라면서 역사 바로세우기를 위한 진정성 있는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민주당 박용진 공동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후보가 `인혁당을 `민혁당으로 잘못 읽었다고 하는데 진정성이 담긴 사과인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면서 "사과할 대상의 사건명조차 헷갈리는 후보가 어떻게 화합과 통합의 대상자들을 제대로 가려내고 화합의 행보를 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런 상황에서 관심은 여론의 향배다. 추석 밥상머리의 여론이 어떻게 형성되느냐가 향후 판세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의 이택수 대표는 "박 후보가 자신의 아킬레스건인 과거사에 대해 다시 한번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아버지와 딸로서의 감성적인 측면도 언급했다"면서 "이탈했던 소극적 지지층 일부가 돌아오면서 지지율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기자회견은 지지율이 더 이상 하락하지 않고 다시 반등할 수 있는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다. 국민대통합위원회를 설치한다고 했는데 위원장 인선이 중요하다"면서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세 주자간) 접전 양상인데 지금부터 치열한 싸움이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