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19 15:51 (금)
여야 노무현-김정일 대화록 국조충돌..안보공방
여야 노무현-김정일 대화록 국조충돌..안보공방
  • 동양일보
  • 승인 2012.10.1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영토주권 포기의혹 밝혀야" 야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 전방위 검증공방속 박-문 안보행보…안 재외국민과 대화

 

 

 

 

12월 대선이 6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이른바 `노무현-김정일 비공개 대화록을 놓고 여야가 정면으로 충돌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12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방한계선(NLL)을 주장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영토주권 포기 발언을 했다며 국정조사를 압박했고,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의 의혹 제기를 신(新)북풍공작으로 규정하는 것은 물론 실정법 위반까지 거론하며 강력 반발했다.

특히 여당의 이번 의혹 제기는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정조준한 것이어서 여야간 공방은 상대 대선후보에 대한 전방위 검증과 맞물려 갈수록 격화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이날 비공개 대화록의 내용과 작성 경위, 당시 노 전 대통령의 NLL 무효화 구두약속 의혹 등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국조요구서를 공식 제출했다.

이철우 원내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대화록을 허위날조라고 뒤집어씌우지 말고 당당히 국조에 응하라"면서 "문재인 후보는 영토주권에 대해 왜 꿀 먹은 벙어리인가. 국정조사 요구를 받아들이라는 지침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무소속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도 "NLL 논란과 노 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국조 요구에 대응할 것은 없다"고 일축한 뒤 "있지도 않은 것을 있는 것처럼 얘기한 것은 심각한 허위사실 유포이고 더욱이 정상회담의 대화록을 유출했다는 것은 대통령기록물 관리법 위반이라 검찰수사를 촉구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처음 의혹을 제기한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의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여야의 이 같은 날선 공방 속에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안보행보를 보였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남전 참전 제48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문 후보는 오전 평택 해군 2함대를 방문해 부대현황을 청취한 뒤 제2연평해전 전적비로 이동, 참배한다.

안 후보는 오전 공평동 선거캠프에서 재외국민과의 화상 타운홀 미팅 행사를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