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3 16:43 (화)
박근혜 문제인 안철수 마라톤축제서 첫 조우
박근혜 문제인 안철수 마라톤축제서 첫 조우
  • 동양일보
  • 승인 2012.10.1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깨동무하고 사진촬영..세 후보 모두 정치발언 자제

 

 

 


대선후보 3인의 첫 조우
대선후보 3인의 첫 조우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13일 오전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과학기술 나눔 마라톤 축제에 참석, 서로 어깨동무한 채 활짝 웃고 있다.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13일 마라톤축제에 나란히 참석해 `과학기술인 표심잡기에 힘을 쏟았다.

세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나선 이후 한 자리에서 만난 것은 처음이다.

이날 세 후보의 만남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의 이른바 `노무현-김정일 비공개 대화록을 놓고 전날 박 후보와 문 후보가 직접 충돌한 데다 문 후보와 안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터라 관심이 집중됐으나 세 후보 모두 정치적 발언을 자제했다.

세 후보는 이날 오전 상암월드컵공원 평화의광장에서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과학기술나눔마라톤축제 행사에 참석, 25분간 나란히 앉아서 차례로 축사를 했다.

검은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박 후보는 오전 9시30분께 무대 앞에 가장 먼저 도착해 자리에 앉았으며 뒤이어 주황색 마라톤행사 티셔츠를 입고 도착한 안 후보, 문 후보와 차례로 악수를 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도 서로 반갑게 웃으며 인사했다.

세 후보가 맨 앞줄에 나란히 앉았으나 대화 없이 다소 어색한 분위기가 이어지자 사회자가 "제 특권입니다. 세분 어깨동무해주세요"라고 요청했고, 세 후보는 잠시 머뭇거리다 자리에서 일어나 어깨를 걸고 웃으며 사진기자를 향해 자세를 취하기도 했다.

세 후보는 축사를 통해 자신이 과학기술 분야를 발전시킬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자신이 전자공학을 전공한 이공계 출신이라는 점을 거론한 뒤 "우리나라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느냐 뒤로 처지느냐는 과학기술인 여러분에 달려 있다"며 "연구개발과 투자를 적극 지원, 확대하도록 앞으로 과학기술을 국정운영에 중심에 두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현 정부의 `과학 홀대를 지적, "참여정부 시절 과학기술부를 부총리급으로 격상하고 의욕적으로 노력했지만 정권 재창출 실패로 맥을 잇지 못하고 과기부가 아예 없어졌다"면서 "과기부 부활, 과학기술인 정년연장, 정규직 정원 확충, 과학기술 예산 확대 등의 공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자신이 의대 출신에다 IT업계에서도 창업한 사실을 상기시킨 뒤 "실험실 과학자 여러분이 어떤 생활을 하는지 잘 안다. 아마 올해 처음으로 햇빛 보는 분도 계실 것"이라며 "여러분이 마라톤 하는 동안 저는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힘차게 과학기술인 여러분과 뛰어가겠다"고 말했다.

상대 후보가 축사할 때 나머지 두 후보는 경청하면서 몇 차례 박수를 쳤고 서로 만나고 헤어질 때 "안녕하세요", "오늘 뛰세요?" 등 의례적인 인사와 짧은 대화를 나눴지만 앉아있는 동안 눈을 마주치거나 대화하지는 않았다.

 

세 후보 사이에 정치 현안이나 심도 있는 대화도 오가지 않았다.

축사 후 세 후보는 각각 흩어져 출발선으로 이동했으며 문 후보는 출발 버튼을 누르고 행사장을 떠났고 안 후보와 박 후보는 5∼10분가량 시민과 마라톤 코스를 뛰기도 했다.

세 후보는 이어 국회 운동장에서 열린 `사진기자 가족 체육대회에 참석해 각 언론사 부스를 돌며 인사를 건넸다.

박 후보와 문 후보는 오전 10시30분께 동시에 도착해 30분가량 머물렀으나 서로 거리를 두고 인사를 돌았으며, 안 후보는 두 후보가 떠났거나 떠날 즈음인 오전 11시10분께 도착해 서로 마주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