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5 21:37 (월)
충북지방의회 의정비 인상 철회
충북지방의회 의정비 인상 철회
  • 지영수
  • 승인 2012.10.16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에 밀려 도의회·11개 시군의회 동결
인상방침 고수 음성군도 동결 가능성 커

충북도의회와 시·군의회들이 잇달아 내년 의정비 동결을 선언하고 있다.

일부 의회는 의정비 인상을 추진했으나 경제가 어려워 주민들의 생활이 팍팍한데 자신들의 잇속만 챙기려 한다는 부정적인 여론에 밀려 동결로 방향을 틀었다.

진천군의회는 지난 15일 의원 간담회를 열어 내년 의정비를 인상치 않기로 의견을 모아 진천군에 통보했다.

진천군은 당초 의정비를 인상키로 하고, 의정비심의위원회를 구성, 지난 9일 1차 회의를 열기도 했다.

그러나 경기 침체와 잇단 풍·수해를 겪은 주민들과 고통을 분담해야 한다는 의원들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의정비 인상 방침을 자진 철회했다.

진천군의회는 500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이번 주에 추진하려던 의정비 인상 관련, 여론조사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도의회에 이어 도내 12개 시·군의회 가운데 11개 시겚봉픽린?의정비 동결을 결의했다.

도내에서 유일하게 의정비 인상 방침을 고수해온 음성군의회도 동결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도의회와 대부분 시·군의회가 동결키로 한 마당에 ‘나 홀로 인상’을 추진할 명분이 없기 때문이다.

의정비 인상에 반대하는 주민 여론도 부담이다. 음성군의회는 18일 2차 의정비심의위를 열어 인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음성군의회 권순갑 사무과장은 “의정비 인상 관련 주민 여론조사 결과 동결 의견이 많이 나온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의회 내부에서도 동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큰 것으로 알려져 인상 가능성은 작다는 분석이다.

도의회와 괴산군의회 등은 일찌감치 내년 의정비 동결을 선언했다.

하지만 청원겳도퓖단양겵萍탛음성군의회 등은 “최근 수년간 동결돼 의정활동이 어렵다”며 “물가와 공무원 보수 인상률을 고려해 달라”고 주장하며, 의정비 인상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경제 사정이 어려운데다 ‘볼라벤’ 등 태풍 피해까지 겹치면서 주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자 잇따라 의정비 인상 방침을 철회했다.

도내 13개 지방의회의 올해 의정비(의정활동비+월정수당) 현황은 다음과 같다.

△충북도 4968만원 △청주시 4059만원 △충주시 3414만원 △제천시 3420만원 △청원군 3468만원 △단양군 3120만원 △증평군 3120만원 △진천군 3240만원 △괴산군 3117만원 △음성군 3243만원 △보은군 3006만원 △옥천군 3180만원 △영동군 3072만원. <지영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