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19 20:29 (일)
박근혜 "세종시 지킬 때 야당은 어디서 뭐했나"
박근혜 "세종시 지킬 때 야당은 어디서 뭐했나"
  • 최재기
  • 승인 2012.10.2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숟가락만 올렸다' 문 비판에 "이것이야말로 국민기만"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는 21일 "저는 세종시를 지키기 위해 정치생명을 걸고 맞섰는데, 야당은 이제와서 저에게 `숟가락만 얹었다'고 비난한다"며 "이것이야말로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이날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충남 대선선대위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제가 그렇게 세종시를 지킬 동안 야당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의 발언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지난 17일 충북 방문 중 "간신히 막으니 숟가락 올리고 자신이 세종시 지킨 것처럼 말한다. 이는 충청도민을 우습게 보는 일"이라며 자신을 비판한데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박 후보는 '세종시 정국'에서 "박근혜가 제1야당인 것 같다"는 말이 야당에서 나왔던 점을 소개하면서 "입으로는 정치쇄신을 말하면서 남 비방만 하고 흠집내고 편가르기 하는 정치야말로 국민불신을 조장하는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포기 발언 의혹에 대해서도 그는 "우리 장병이 목숨걸고 NLL을 지키고 있는데 땅따먹기니, 영토선이 아니니 하면서 우리 안보를 무너뜨린게 누구인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정치를 쇄신하려면 먼저 자신을 돌아볼 줄 알아야 한다"면서 "지금 야당은 입으로는 정치쇄신을 얘기하면서 오히려 정치를 후퇴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새누리당은 잘못한 일이 있을 때마다 국민 앞에 무릎꿇고 깨끗하게 반성하며 오늘까지 왔다"면서 "그러나 야당은 어떤가. 이제 와서 스스로의 잘못은 돌아보지 않고 오로지 정치공세로 일관하는 야당이 정치쇄신을 말할 자격이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박 후보는 "정책을 중심에 두고 약속 지키는 지에 대해 국민의 판단을 받아야 하는데 그보다는 매일 저에 대한 공세로 시작해 거기에만 몰두한다"고 말했다.<천안/최재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