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0-19 15:42 (금)
‘골든타임’ 작가 “주연배우 때문에 시즌2 없다”
‘골든타임’ 작가 “주연배우 때문에 시즌2 없다”
  • 동양일보
  • 승인 2012.11.14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제 속에 종영한 MBC 드라마 골든타임의 작가가 주연배우를 비난하는 발언이 포함된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인터뷰를 실은 월간
방송작가는 논란이 커지자 인터넷용 전자북에서 전문을 삭제하고 작가의 본뜻과는 다르게 편집됐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방송작가는 한국방송작가협회에서 발간하는 월간지다.

문제의 인터뷰는
방송작가’ 11월호에 두 페이지에 걸쳐 실렸다.

골든타임의 최희라 작가는 이 코너에서 ‘’골든타임시즌2를 쓰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배우 때문에 안된다. 중반 이후에는 배우를 믿지 못해서 장면을 빼야 하는 경우까지 발생했다고 답했다.

이어
“(중략) 인기를 얻고 나서부터는 주인공의 캐릭터가 변질되기 시작했다. 자신의 인기에 도취돼 있는 게 보였다. 마치 완장을 찬 돼지 같다는 생각까지 했다고도 말했다.

그러나 최 작가는 이렇게 말하면서도
그에 비하면 이선균씨는 분량이 제일 많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지 않게 주위 배우들과 밸런스를 맞추면서 최인혁의 캐릭터가 빛이 날 수 있도록 해줬다. 이씨가 그동안 왜 그렇게 많은 작품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는지 느꼈다며 극찬을 했다.

골든타임에서 주인공이라 말할 수 있는 배우는 이선균과 이성민, 황정음, 송선미 등이며 극중 최인혁은 이성민이 연기했다. 최 작가는 만약 시즌2를 하게 된다면 똑같은 배우들을 써야 하니깐 어려울 것 같다고 못박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