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28 02:15 (금)
‘외국 어깨’ 전성시대
‘외국 어깨’ 전성시대
  • 동양일보
  • 승인 2012.11.2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외국인 투수 영입전 거세

 

 

2013년 프로야구 정규리그를 대비하기 위한 각 구단의 총성 없는 전쟁은 현재 도미니카공화국에서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한국시리즈를 2연패 한 삼성 라이온즈를 비롯해 4~5개 구단이 관계자를 파견해 도미니카 윈터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투수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국인 재계약 선수 여부를 통보해야 하는 25일이 다가오면서 각 구단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NC 다이노스를 포함해 9개 구단이 내년 용병 쿼터를 올해와 마찬가지로 모두 투수로 채울 공산이 커졌다.

올해 투고타저 현상이 기승을 떨친 점을 고려하면 전 구단이 내년에도 외국인 투수를 영입할 것이라는 한 구단 관계자의 말은 현재 각 구단의 분위기를 대변한다.

올 시즌 외국인 투수들의 파워는 어느 때보다 거셌다.

10승 이상을 거둔 투수가 8명으로 1998년 외국인 제도가 도입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다승 2~4위를 각각 브랜든 나이트(넥센·16), 미치 탈보트(삼성·14), 쉐인 유먼(롯데·13) 등 이방인이 차지했다.

나이트는 평균자책점(2.20), 탈보트는 승률(0.824) 타이틀을 가져갔고, 스콧 프록터(두산·35세이브)는 역대 외국인 최다 세이브 신기록을 작성하고 이 부문 2위에 올랐다.

1~2명의 특급 용병 투수에게 의존했던 과거와 달리 웬만한 용병들이 기대만큼 몸값을 해내면서 각 구단의 선택도 자연스럽게 투수 쪽으로 기울었다.

또 세계적으로 투수 품귀 현상 탓에 한국에서 적응력을 키운 기존 용병과 재계약 하는 쪽으로 선회하는 구단이 늘고 있다.

넥센은 정규리그에서 27승을 합작한 나이트, 앤디 밴헤켄과 가장 먼저 재계약했다.

나이트는 7만달러가 오른 37만 달러에, 밴헤켄은 6만달러가 인상된 31만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KIA는 최근 앤서니 르루(11), 헨리 소사(9)와 재계약 방침을 굳혔고, LG도 레다메스 리즈(5), 벤저민 주키치(11)를 계속 팀에 붙잡아둘 예정이다.

두산은 효자 용병더스틴 니퍼트(11)를 반드시 잡을 계획이고, 한화도 착한 용병데니 바티스타와의 인연을 이어갈 참이다.

지난해 15승을 거둔 니퍼트는 올해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많은 승리를 챙기지 못했으나 이닝이터로서 강한 어깨를 뽐냈다.

바티스타는 마무리로서 부진했지만 선발 전환 후 희망을 쐈다.

두산은 프록터와의 재계약을 추진하되 일본 라쿠텐 골든 이글스에서 뛴 켈빈 히메네스를 2년 만에 다시 데려오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삼성은 탈보트는 잡고 브라이언 고든(11)은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