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8-18 22:31 (일)
충북 적십자회비 사용 ‘공방’
충북 적십자회비 사용 ‘공방’
  • 지영수
  • 승인 2013.02.1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노 “인건비가 절반 이상 차지”
한적 “세입 총액 중 24.7% 불과”

 

전공노 충북본부 관계자들이 14일 충북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한적십자사의 적십자비 회비 모금 관행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임동빈>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충북본부와 대한적십자사(한적) 충북지사가 적십자회비 사용 내역을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전공노 충북본부는 14일 오전 충북 한적이 공무원과 이·통장의 도움을 얻어 조성한 회비 중 절반을 직원 인건비로 지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북 한적) 2011년도 일반회비 수입 16억4510만원 가운데 인건비로 50.3%인 8억2000여만원을 지출했다”며 “불특정 다수의 도민이 내준 돈이 인건비로 과다하게 지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공노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충북 한적은 2011년에 정규직 14명, 비정규직 7명 등 직원 21명의 인건비로 8억2670만원을 썼다.

 중앙회에 올려 보낸 분담금은 3억2460만원(19.7%), 기관운영비 1억6380만원(9.9%)을 집행했다.

 이에 따라 일반회비 수입의 79%(16억4510만원 중 13억1510만원)를 경직성 경비로 지출한 셈이 된다.

 일반회비는 지자체 공무원과 이·통장들이 지로용지를 주민들에게 나눠주는 방식으로 조성한 수입이다.

 전공노는 “적십자사 충북지사는 일반회비수입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무원이 조직적으로 모금행위에 개입하는 것은 기부금법(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의 위험이 있다”며 “충북도와 충북 한적은 기부금 모집행위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전공노는 “요구사항을 또다시 묵살할 경우 주객이 전도된 적십자회비 사용에 대해 150만 충북도민께 알리는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전공노는 지난해 11월 27일 ‘공무원을 동원한 회비 모금 관행을 중단하라’며 이시종 지사와 성영용 충북 한적 회장을 ‘기부금품 모집·사용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청주지검 수사과는 지난달 30일 ‘혐의 없음’ 의견으로 사건을 검사실에 송치했다.

 전공노는 “검찰은 공무원이 모금활동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다는 증거가 나오면 처벌 가능하다는 의견도 내놨다”고 주장했다.

 충북 한적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충북 한적은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2012년 기준 일반회비 16억4579만7936원, 후원회비와 사업수입 등 14억1771만4018원 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체 수입 30억6351만1954원 중 인건비성 경비(인건비+제수당+퇴직급여부담금+직책보조비)는 7억5599만9260원으로 24.7% 수준에 불과하다”며 “인건비를 과다 지출한다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충북 한적은 “적십자사는 매년 본사는 물론 보건복지부, 감사원, 국정감사를 받고 있다”며 “감사기관으로부터 전공노에서 주장한 것처럼 세입대비 인건비성 경비가 지나치게 높다고 판단했으면 벌써 지적이 되고 개선을 요구받았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지영수>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