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2 21:46 (화)
취업 면접, 의상이 좌우한다
취업 면접, 의상이 좌우한다
  • 김재옥
  • 승인 2013.03.12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깔끔·단정한 인상 주는 것 포인트
눈에 띄는 크고 화려한 액세서리 자제
검은색이나 회색, 베이지색 정장 선택

 

상반기 취업시즌이 시작되면서 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자기소개서에 자격증, 영어시험성적표와 유학 혹은 연수 등의 기록까지 자신을 포장하기 위해 신경 써야 할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 중의 하나가 사람의 첫인상을 가장 많이 좌우하는 면접 의상이다.

서류전형에 통과되어 면접이 진행될 경우 조금이라도 더 유능하고 더 감각 있는 인재로 보이기 위해 좋은 인상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지원자의 외모와 어울리고 기업체의 환경에 어울리는 좋은 면접의상이 필수적이다.

그렇다면, 면접관에게 어떤 의상이 잘 보일 수 있을까?

면접패션은 너무 튀어도 촌스러워도 안 된다.

여성의 경우는 귀고리나 팔찌, 목걸이 등 눈에 띄는 액세서리는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좋고, 자신감 있고 당당한 모습과 더불어 깔끔하면서도 단정한 느낌의 인상을 심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여성정장은 검은색이나 회색, 베이지색 등의 색을 고르고 구두나 스타킹 등도 어두운 계열의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일반 사무직이나 비서직 등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유리한 직종이면 치마를, 언론사와 디자인, 광고대행사 등 활동성이 강조되는 직종이면 바지를 입는 것이 요령이다.

비교적 자유로운 복장을 선호하는 직장이라면 캐주얼 재킷 하나만 잘 골라도 절반은 성공인데, 허리를 날씬하게 표현하고 재킷 뒷부분 양쪽에 두 개의 트임이 있는 디자인이 제격이다.

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자신의 체형에 잘 맞고 또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선택하는 것이다. 원피스, 블라우스와 스커트, 투피스 여러 옷차림 중 지원한 직장의 분위기와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패션 코디 아이템으로 결정하는 것이 면접 시 가장 현명한 옷차림이다.

그래도 고민이 된다면, 지원한 직장을 사전에 방문해 분위기와 근무하는 이들의 옷차림을 한번쯤 살펴보는 것도 좋다.

면접 시 가장 중요한 채용기준이 첫인상인 만큼 깔끔한 면접패션으로 좋은 인상을 심어주어야 한다.

검정이나 네이비 컬러의 투피스 정장에는 귀에 달라붙는 단정한 느낌의 화이트, 골드 귀고리가 좋다. 단발이나 뒤로 묶은 머리스타일에는 지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주는 알이 작은 진주귀고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주의할 것은 면접 장소는 남보다 튀기 위한 패션장이 아니라는 사실. 지나치게 크고 길어서 달랑거리는 귀고리, 눈에 띄는 반지, 화려한 목걸이 등 면접관들의 눈에 거슬리는 액세서리는 피하는 것이 좋다.

청주의 한 대학 취업정보실장은 “면접 시에 외모가 준수한 사람이 플러스 점수를 받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고, 면접 시 옷차림에서 풍겨져 나오는 단정한 느낌과 성실한 느낌 또한 합격의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김재옥>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