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3 21:56 (수)
영동, 표고버섯 종균 접종‘한창’
영동, 표고버섯 종균 접종‘한창’
  • 손동균
  • 승인 2013.03.27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90여t 수확해 30억여원 수익 올려

 

표고버섯 주산지로 유명한 영동지역에서 표고버섯 종균 접종으로 한해 농사 준비가 한창이다.

이 지역에서 표고재배를 하는 90여 농가들은 지난 20일부터 참나무 원목을 길이 1.2m 크기로 자른 뒤 구멍을 파고 종균을 접종한다. 오는 4월 초순까지 종균접종을 한다.

남자들이 전기드릴로 원목에 지름 13mm 깊이 25mm로 구멍을 파면 기다리고 있던 아낙네들이 민첩한 손놀림으로 톱밥에 섞인 종균을 넣고 스티로폼 마개로 구멍을 막는다.

접종된 원목은 서늘한 차광막 아래 일정기간 눕혀 두었다가 1년 후부터 표고를 생산하게 된다. 3~4년 동안 1년에 5~6회 정도 수확할 수 있다.

영동지역에는 영농조합법인과 작목반 5개가 구성돼 있으며, 90여 가구의 회원농가에서 지난해 490을 수확해 30억여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상호(상촌면 상도대리)씨는 최근 중국산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오고, 자재비와 인건비 상승 등으로 어려움이 있으나, 시설보완 등을 통해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표고 주산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1960년대 초반부터 본격적으로 표고재배를 시작한 영동은 전국적인 표고 주산지로 고산준령이 병풍처럼 둘러싸인 지리적 입지조건에 따른 낮과 밤의 큰 일교차로 육질이 두껍고 맛과 향이 뛰어나 전국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고 있다.

<영동/손동균>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