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5 21:37 (월)
진천출신 오만환 시인 시·평론집 출간
진천출신 오만환 시인 시·평론집 출간
  • 김재옥
  • 승인 2013.04.14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출신 오만환(59·진천군 광혜원면 회죽리·010-3494-2172) 시인이 시집과 시 평론집을 잇따라 발간하며 문학인생 2막을 시작했다.
오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작은 연인들’(황금두뇌, 159, 9000)은 그의 퇴임기념 시집이다.
30여년간 서울 선정고 등에서 교사로 재직한 그는 올해 초 퇴임을 하며 이 시집을 발간했고, 서울 생활을 정리한 뒤 고향인 진천에서 글쓰기에 전념하고 있다.
그의 시에는 사랑이 샘솟는다. 사물과 세상을 보는 따스한 시선은 소박하지만 모자라지 않고 새롭지만 작위적이지 않다.
작은 연인들구름 위의 약속’, ‘바람의 날’, ‘점심 이야기4부로 구성된 시집에는 모두 63편의 시가 실렸다.
햇볕이 옷을 갈아입히는/희망의 속삭임을 듣고 저 아래로 한 발짝 한 발짝/깨금발도 뛰면서 즐겁게 여행하는 물과/이름 모르는 풀과 꽃과/엉겨서 정겹게 살아가는 민생을/포개어 바라보면서 식은 눈으로, 그러나/한없이 사랑하는 마음으로 우리의 오늘을 들어야 봅니다/불쑥 불쑥/기기묘묘 바위들 이루지 못한 삶의 꿈이기도 하고 그렇게 꼭 보면/누구의 마음 같아서 더 한번 보고 다시 오게 되는 인연을 만듭니다 기지개 켜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게으른 나를 달래고 채찍질하며 나물 캐듯/다양한 빛깔을 속에 담아 부자가 됩니다 할미꽃이나 개동백, 산철쭉/꽃망울을 만나면 돌아가신 외할머니와/유치원 갓 입학한 조카딸의 웃는 얼굴을 영화처럼 감상하게 됩니다 봄산에 가면’(봄산에 가면전문)
나호열 시인은 오만환 시인의 세계관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정의를 쫓되 불의를 탓하지 않는 것이다. 상하좌우의 경계는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 경계를 의식하지 않는 경지를 그의 시에서 엿볼 수 있다, 고정욱 소설가는 오 시인의 시는 주변 사물에 대한 사랑과 애정을 고스란히 시 속에 담는다. 늘 자신의 부족함만을 탓하는 현대인들에게 만족함을 알라고 일침을 가한다고 평했다.
대안 없는 비판과 공격 없는 따뜻한 시 평론집 식탁 위에 올라온 시’(황금두뇌, 335, 13000)는 그가 그간 문예지에 발표한 시해설과 평론 등을 모아 엮은 책으로 40여편의 평론이 실렸다.
오 시인의 시 읽기는 동료 시인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고 그들의 노고에 대한 공감이며 자아화한 감동의 영탄이다.
특히 동향의 조명희 시인 시평이 눈에 띈다. 오 시인은 조명희 시인의 시 봄 잔디밭 위에카프 작가의 낭만과 상실 의식으로 평했다.
어머니를 찾아 울부짖는 아이의 암흑기를 진천의 백곡천 들판과 고려인 문학을 개척한 망명지의 황량함을 3월의 하늘에 새김질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고 소설가는 오 시인의 시 읽기를 통한 시인의 식탁에 올라오는 메뉴 또한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온기를 지닌, 그러면서 제대로 된 미각을 느끼는데 방해하지 않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오 시인은 1955년 진천출생으로 건국대와 중앙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했다. ‘우리 함께 사는 사람들에 작품을 발표하며 문단에 나왔고 농민문학작가상과 한맥문학본상, 진천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저서로 시집 칠장사 입구’, ‘서울로 간 나무꾼’, ‘작은 연인들, 평론집 식탁 위에 올라온 시가 있다. <김재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