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근대 일본 정부 및 지리학자들도 독도는 한국땅"
"근대 일본 정부 및 지리학자들도 독도는 한국땅"
  • 최재기
  • 승인 2013.05.2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기념관 윤소영 연구원 관련 논문 발표

 

독도는 일본 정부와 지리학자들이 1905년 시마네 현에 편제하기 이전 자신의 영토로 인식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근대에 편찬된 일본 지리서 및 지리 교과서를 통해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28일 열린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월례연구발표회에서 윤소영 연구원이 '근대 일본 관찬·사찬 지리서에 나타난 독도 인식' 논문에서 밝혀졌다.
 


근대 일본 초기의 관찬 지리지인 태정관(메이지 유신 후 설치된 최고 행정기관) 정원 발행한 '일본지지제요'(1874)에는 죽도(울릉도)와 송도(독도)가 시마네현 오키 부속섬과 별도로 서북방향에 있다고 적어, 독도가 일본 땅이 아님을 명시하고 있다.




윤 연구원은 이날 발표에서 일본 근대에 편찬된 관·사찬 지리서 및 지리교과서를 검토, 분석한 결과 1905년 일본이 독도를 시마네 현에 편제하기 이전에 일본 정부 및 지리학자들이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인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근거로 근대 일본 초기의 관찬 지리지인 태정관(메이지 유신 후 설치된 최고 행정기관) 정원 발행 '일본지지제요'(1874)에는 죽도(울릉도)와 송도(독도)가 시마네현 오키 부속섬과 별도로 서북방향에 있다고 적었으며, 이 내용은 문부성이 발행한 지리교과서 '일본지지략'(1874)과 이 책의 저자인 오츠키 슈지가 저술한 '일본지지요략'(1875) 등에도 계승됐다고 제시했다.

더욱이 1905년 2월 독도의 시마네 현 편제 후 '지학잡지'에 글을 연재한 지리학자 다나카 아카마로는 '메이지 초기 태정관 정원이 본방 영유임을 인정하지 않아 그 후 출판된 지도에는 그 소재도 표시하지 않았다'고 적어 메이지 정부가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인식하지 않았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 문부성이 1905년 발간된 '소학지리용 신지도'(왼쪽)와 1908년 발간한 '삼상소학교용 소학지리부도'다.
1905년까지는 독도가 일본땅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1908년엔 한국까지 일본과 마찬가지로 붉은색으로 칠하여 일본의 침략성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함께 독도는 1905년 발간된 '소학지리용 신지도'에는 일본 영토로 포함되지 않았으나 1908년 문부성이 발간한 '삼상소학교용 소학지리부도'는 한국까지 일본과 마찬가지로 붉은색으로 칠하여 침략성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윤 연구원은 "일본지지제요는 1874년에 태정관이 직접 만든 지리서"라며 "이 자료를 통해 일본 영토 범주에 독도를 포함하지 않았다는 태정관 지령은 비단 태정관 문서 속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라 당시 일본정부가 여러 조사를 거쳐 알고 있었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태정관 지령을 더욱 보강하는 자료라 할 수 있으며 1905년 독도를 시마네현에 편제했을 때 일본의 지리학자도 이 점을 인정했다는 사실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천안/최재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