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박지성 "김민지 사랑해…구체적인 결혼 계획은 아직"
박지성 "김민지 사랑해…구체적인 결혼 계획은 아직"
  • 동양일보
  • 승인 2013.06.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친 권유로 2011년 첫 만남…"좋은 관계 이어가게 응원해달라"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 컨벤션웨딩홀에서 열애설에 휩싸인 박지성(32·퀸스파크 레인저스)이
기자회견을 열고 SBS 김민지 아나운서와의 열애 사실을 밝히며 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한국 최고의 축구스타 박지성(32·퀸스파크 레인저스)이 SBS 김민지(28) 아나운서와의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박지성은 20일 수원월드컵 컨벤션웨딩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불거진 열애설과 관련해 "김민지 아나운서와 오래 사귄 것은 아니었다"며 "영국에서 귀국한 뒤 5월부터 연인 사이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아나운서를 처음 만난 것은 2011년이었으며 부친인 박성종씨가 배성재 SBS 아나운서의 추천을 받아 만남을 권유했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은 "처음에는 오빠와 동생처럼 지냈는데 연락을 자주 하다가 보니까 나를 이해해주는 부분이 있었다"며 "그런 부분 때문에 최근에 김민지 아나운서가 나에게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여러 말을 하겠지만 김민지 아나운서는 내 눈에는 가장 사랑스러운 여자"라고 강조했다.

박지성은 기자회견 말미에 취재진의 요청에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며 김 아나운서에게 "사랑한다"는 말까지 전했다.

박지성은 김 아나운서와 진지한 관계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지만 결혼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올해 7월 결혼설과 관련, "유럽축구 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기간이라서 내가 은퇴를 하지 않는 한 7월에 결혼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성과 김민지의 열애는 최근 한 매체가 이들이 한강 둔치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보도하면서 대중의 큰 관심을 얻었다.

박지성은 "이런 소동이 김민지에게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 좋은 만남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 소식은 들키지 않고 공식 발표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결혼 후에 가능한 한 아이를 많이 낳도록 노력하겠다며 활짝 웃었다.

축구 팬들에게 앞으로 김 아나운서와 좋은 관계를 이어가도록 응원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박지성은 2002년 한국·일본,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국가대표 미드필더로 맹활약한 한국 축구의 아이콘이다.

그는 2011-2012시즌까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7시즌 동안 205경기를 소화한 '한국인 1호 프리미어리거'이며 지난 시즌 퀸스파크 레인저스에서 뛰다가 현재 다른 클럽으로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김민지 아나운서는 선화예고, 이화여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2010년 SBS 1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현재 SBS 축구 전문 프로그램 '풋볼매거진 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생방송 투데이'의 진행을 맡아 대중에 친숙한 방송인이다.

김 아나운서의 아버지는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인 김덕진 변호사이고 어머니는 수원대학교 미술대학 오명희 교수다.

한편 박지성의 부친 박성종씨는 "박지성이 경기로 평가받는 것은 모두 수용하겠지만 근거가 없는 가십성 기사가 더는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취재진에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