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6-07 19:02 (일)
류현진, 후반기 첫 등판서 5⅓이닝 4실점…시즌 8승
류현진, 후반기 첫 등판서 5⅓이닝 4실점…시즌 8승
  • 이삭
  • 승인 2013.07.2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저스, 토론토에 14-5로 대승…애리조나 제치고 시즌 첫 서부지구 1위 풀리지 않은 류현진의 숙제 '투구 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후반기 첫 등판에서 시즌 8승째를 올렸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 동안 9안타를 맞고 4실점했다. 볼넷은 2개를 내줬고 삼진 3개를 잡았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10-2로 앞선 6회말 1사 1,2루에서 호세 도밍게스와 교체됐다. 이후 도밍게스가 류현진이 내보낸 주자 두 명 모두 홈을 밟게 해 류현진의 실점도 4점으로 늘었다.

이로써 시즌 19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09에서 3.25로 높아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타선의 도움으로 지난 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두 경기 만에 승수를 추가하고 시즌 8승(3패)째를 수확했다.

1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전반기 마지막 등판 경기 이후 12일 만에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02개의 공을 던졌고 이 가운데 스트라이크는 64개였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93마일(약 150㎞)이 찍혔다.

다저스는 엘리스와 스킵 슈마커가 홈런포를 터트리며 각각 5타점, 3타점을 기록하는 등 장단 16안타를 몰아쳐 시즌 최다 득점으로 토론토를 14-5로 대파하고 4연승을 달렸다.

최근 4연승을 달리며 51승47패가 된 다저스는 반 경기 차로 앞서 있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시카고 컵스와의 홈 경기에서 2-4로 지는 바람에 올 시즌 처음으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애리조나는 51승48패가 돼 2위로 내려앉았다.

류현진이 비록 타선의 지원으로 후반기 첫 등판에서 승리를 따냈지만 자신의 숙제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류현진이 6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4점 이상 내준 경기는 이번이 두 번째다. 피안타 9개도 19차례 등판 중 세 번째로 많다.

이날도 류현진은 초반부터 많은 공을 던지며 어려운 승부를 했다.

1회에만 안타 2개를 맞고 25개의 공을 던져 힘을 뺐고, 3회에는 무려 29개의 투구수를 기록해 길고 긴 승부를 벌였다.

초구로 대결이 끝난 타자들도 있었지만 거듭 볼을 고르고 커트해가며 류현진을 괴롭힌 타자들이 더 많았다.

1회 멜키 카브레라는 무려 7차례나 파울을 만들고 볼 두 개를 골라낸 뒤에야 땅볼로 물러났고 2회에도 콜비 라스무스가 파울 두 개와 볼 세 개를 골라내 류현진이 7개의 공을 던지게 했다.

3회 안타 3개와 볼넷 1개로 2실점한 류현진은 4회에도 J.P.아렌시비아와 7구 승부를 벌이고 브렛 로리를 볼넷으로 내보내는 등 계속 많은 공을 던져야 했다.

그나마 류현진을 6회까지 버티게 만든 힘은 두 차례 병살타를 유도하며 이닝을 마무리한 특유의 위기관리능력이었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 류현진은 국내 시절보다 훨씬 신중하게 타자들을 상대하고 있다.

특히 상대팀의 중심타자들에게는 장타를 의식해 승부구보다 유인구가 많은 경향이 있다.

굵직한 국제대회 경험으로 쌓은 노련함이 이런 류현진의 투구를 뒷받침하는 원동력이다.

그러나 너무 조심스럽게 접근하다 보니 결정구가 부족해 투구수가 늘어나고, 팀이 원하는 '이닝이터'의 역량을 보여줄 기회가 사라지게 되는 것은 숙제다.

전반기를 마친 상대 타자들은 류현진을 분석해 마찬가지로 신중한 방식으로 공략에 나서고 있다.

류현진도 적극적인 방향으로 패턴에 변화를 줘야 할 것으로 보인다.<이삭>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조석준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