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22 21:31 (일)
-빙속월드컵- '여제' 이상화 500m 세계신기록
-빙속월드컵- '여제' 이상화 500m 세계신기록
  • 동양일보
  • 승인 2013.11.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초74로 우승…10개월 만에 자신의 기록 단축

 

                            세계신기록 세우고 기뻐하는 이상화

 

 '빙속 여제' 이상화(24·서울시청)가 월드컵에서 또 한 번 세계 신기록을 써냈다.

이상화는 10(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13-201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디비전A(1부리그) 2차 레이스에서 3674 만에 결승선을 통과, 예니 볼프(독일·3718)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상화는 올해 1월 캘거리에서 열린 월드컵 6차 대회에서 3680이라는 세계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10개월 만에 이를 0.06초 단축하며 신기록을 작성했다.

당시 여자 선수 중 가장 먼저 3690의 벽을 넘은 이상화는 이번에는 3670대 기록에 진입하면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한국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세계 신기록을 쓴 주인공이기도 한 그는 올해 3월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하는 등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왔다.

그리고 소치 올림픽을 앞두고 시즌의 막을 여는 레이스에서도 건재한 모습을 보여 이 종목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고등학생이던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이상화는 500에서 1차 레이스 3869, 2차에서 3835의 기록으로 합계 5위에 올라 한국 여자 빙속 최고 성적을 올렸다.

4년 뒤 밴쿠버에서는 1차 시기 3824, 2차 시기 3785의 기록으로 '금빛 질주'를 펼치며 한국 빙속의 전성시대를 여는 데 앞장섰다.

이후 줄곧 세계 정상급 실력을 유지해 온 그는 1월 월드컵에서 위징(중국)의 기존 세계기록(3694)1년 만에 무려 0.14초 앞당긴 데 이어 이번에는 1년도 지나지 않아 다시 자신의 기록을 0.06초를 줄이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상화는 첫 1001021 만에 통과, 1월 월드컵(102) 때와 근접한 기록을 남겨 신기록 작성의 신호탄을 쐈다.

이후에도 가장 빠른 속도를 지킨 그는 결국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이상화는 전날 1차 레이스에서 3691의 좋은 기록으로 우승한 데 이어 이틀 연속 정상에 올라 월드컵 포인트 200점으로 볼프(160)를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한편, 남자부 팀추월에서는 이승훈(25·대한항공), 주형준(22), 김철민(21·이상 한국체대)34053의 기록으로 캐나다(33717)와 미국(33866)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1,000에 출전한 모태범(24·대한항공)107926위에 자리했고, 이규혁(35·서울시청)18(10962)에 그쳤다.

여자 1,500의 김보름(20·한국체대)15694초 만에 결승선을 통과, 20명의 선수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