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22 21:31 (일)
-AFC축구- 서울, 광저우와 무승부 '챔피언 등극 실패'
-AFC축구- 서울, 광저우와 무승부 '챔피언 등극 실패'
  • 동양일보
  • 승인 2013.11.1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1, 2차전 합계 3-3 무승부…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준우승

  끝내 '서울 극장'은 개봉되지 않았다. 프로축구 K리그 챔피언 FC 서울이 '원정 다득점 원칙'에 밀려 아시아 챔피언 등극에 실패했다.

서울은 9일 중국 광저우의 톈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 에버그란데와의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2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12분 엘케손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6분 데얀의 동점골이 터져 1-1로 비겼다.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긴 서울은 2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둬 1, 2차전 합계 3-3으로 승부를 내지 못했지만 1차전 홈 경기에서 2골을 빼앗긴 탓에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우승 트로피를 광저우에 내줬다.

서울이 아쉽게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았지만 K리그는 최근 5년 동안 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세 차례 우승(2009년 포항 스틸러스, 2010년 성남 일화, 2012년 울산 현대)과 두 차례 준우승(2011년 전북 현대, 2013FC 서울)의 성과를 냈다.

아시아 정상에 오른 광저우는 우승 상금 150만 달러(16억원)를 챙겼고, 서울은 준우승 상금으로 75만 달러(8억원)를 받게 됐다.

광저우의 선제골을 도운 '브라질 골잡이' 무리퀴는 이번 대회에서 13골을 작성하며 득점왕을 차지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