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20-02-28 16:33 (금)
가을은
가을은
  • 동양일보
  • 승인 2013.10.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종인
전생 前生의 빚쟁이들이 소낙비로 다녀간 뒤
내 빚이 무엇인가
두꺼비에 물어보면
이 놈은 소름만 키워서
잠든 돌에
비게질이다

단풍은 매일 조금씩 구간 舊刊에서 신간 新刊으로
한 몸을 여러 몸으로 물불을 갈마드는데
이 몸은
어느 춤에 홀려
병든 피를
씻기려나

추녀 밑에 바래 놔둔 춘란 잎을 어루나니
서늘타, 그 잎 촉 燭들!
샛강물도 서늘했겠다
막걸리 몇 말을 풀어서
적막 강심(江心)을
달래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