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25 21:37 (월)
삼인대三印臺
삼인대三印臺
  • 동양일보
  • 승인 2013.09.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점영
단애 斷崖의 병풍바위 두줄기 폭포
맑은 물 계곡따라 맨발의 황톳길
메타세쿼이아 숲속산책로 지나
1렬 횡대 전각들 고즈넉한 강천사 剛泉寺
삼인교옆 노거수 老巨樹모과나무
향기 머금은 채 슬픈 역사 안고 서 있다.

칠월 스무아흐레 날
비각 碑閣에 내려쬐는 가을 햇살 따사로운데
소나무가지 세분의 관인官印은 간데없고

학문 높고 산수 즐기던 염경??勁순창군수 김정??淨
불의??義에 불같은 청백리시인 담양부사 박상朴祥
어려서 문장에 뛰어났던 신동 무안현감 류옥??沃

중종의 구언求言에 응해 신비복위상소愼妃復位上疏
‘ 잠저潛邸에서 부부였던 조강지처糟糠之妻를 중전으로 모셔오소서’
죽음을 각오한 절의節義
선비정신
세월을 거슬러 오백년
삼인대의 얼은 영겁을 흐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