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2 15:26 (수)
문창극 총리후보 "우리나라는 불신사회…극복 못하면 쇠퇴한다"
문창극 총리후보 "우리나라는 불신사회…극복 못하면 쇠퇴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4.06.1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마지막 강연…자립 강조하면서 '복지 의존'엔 부정적 의견

문창극 총리후보 "우리나라는 불신사회극복 못하면 쇠퇴한다"
서울대 마지막 강연자립 강조하면서 '복지 의존'엔 부정적 의견
"내가 보수논객이란 건 고정관념책임총리 여부 말할 때 아냐"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11일 서울대학교 초빙교수로서의 마지막 강연에서 "우리나라는 불신사회"라며 "서로 믿지 않고 헐뜯고 있다"고 우려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서울대 IBK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진행한 언론정보학과 전공선택과목 '저널리즘의 이해' 종강연에서 "어느 사회나 갈등이 있지만 우리는 되돌아올 수 없을 정도로 깊은 균열이 생겼다""빨리 불신을 극복하지 않으면 쇠퇴의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젊은 후배들이 바르게 자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삐딱하게 자라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문 후보자는 '바르게 자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남에게 의지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것"을 꼽았다.

그는 "숲을 보면 나무가 자연의 질서 안에서 해를 좀 더 받기 위해 애를 쓴다""젊은 사람들도 남한테 의지할 생각을 하지 말고 자립해서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자가 말하는 '자립'은 사회적으로는 '복지에 기대지 않는 것'으로 이어졌다.

그는 "'복지를 더해 달라', '버스를 공짜로 태워달라'며 기대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노약자나 장애인처럼 도움이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자기 힘으로 걸을 수 있고 자기 힘으로 살 수 있으면 자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문 후보자가 무상급식에 반대하는 등 언론인 시절 쓴 다수 칼럼에서 주장한 바와 일맥상통한다.

그러나 문 후보자는 "어떤 사람은 이런 주장을 보수의 논리라고 하는데 이는 인간 삶의 문제"라며 "숲 속 식물이 그렇듯 국민 각자가 독립적으로 살면서도 조화를 이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자는 다수에 휘둘리는 민주주의의 폐해를 지적하며 자신에게 붙은 '보수논객'이란 꼬리표를 편견으로 일축하기도 했다.

그는 "극단적 민주주의의 결과로 입성한 민주권력인 독일의 나치는 어머니를 잡아먹는 살무사처럼 민주주의를 파괴했다""소수의 인권, 소수의 자유도 있는데 이를 다수가 짓밟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여론에 휘둘려 편견을 만들기도 한다""문창극하면 보수논객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완전 고정관념"이라고 반농담조로 말했다.

문 후보자는 나아가 "이런 편견과 고정관념을 깨고 국민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 언론인"이라며 "언론인은 약자에 관심을 갖고 사회적 우상을 깨는 일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이상을 좇는 삶을 '부평초'에 비유하며 경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상을 추구하는 것은 좋지만 항상 발은 땅에 굳건히 내리고 있어야 한다""땅에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이상만 좇다 보면 뿌리가 없어서 물결 따라 흘러다니는 부평초가 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