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35 (월)
월드컵 브랜드 마케팅전에선 현대·기아차가 우승
월드컵 브랜드 마케팅전에선 현대·기아차가 우승
  • 동양일보
  • 승인 2014.07.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 장면 A보드 노출 17회 최다…2022년까지 FIFA 후원계약 연장

현대·기아차가 브라질월드컵 공식후원사 가운데 가장 많은 브랜드 노출효과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현대차 계열 광고회사인 이노션에 따르면 그동안 월드컵 60경기(예선 48경기+16강전 8경기+8강전 4경기)에서 터진 159개의 골 장면 가운데 A보드(경기장을 둘러싼 광고판)에 나타난 현대·기아차 브랜드는 모두 17차례로 후원기업 중 가장 많았다.

현대차 브랜드가 5일 8강전 독일-프랑스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포함해 모두 9차례기아차 브랜드는 모두 8차례 골이 터지는 순간 뒷배경을 장식했다.

현대·기아차에 이어 자동차 윤활유 브랜드인 캐스트롤과 독일의 자동차부품업체 콘티넨탈이 각각 15차례로 공동 2위에 올랐고아디다스와 에미리트항공이 각각 14차례비자(VISA)가 13차례로 뒤를 따르고 있다.

다만 캐스트롤과 콘티넨탈은 월드컵 기간에 한정된 후원사로 A보드에 다른 기업 브랜드와 병행 노출되고 있어 국제축구연맹(FIFA) 파트너급 후원사로 브랜드를 단독 노출시킬 수 있는 현대·기아차보다는 실질적 광고효과가 떨어진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에 실패실망감 속에 국내 월드컵 열기가 다소 식었지만 그나마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브랜드가 월드컵 광고전에서 선전하고 있는 셈이다.

골 장면은 축구경기에서 가장 강렬한 순간으로 반복중계가 이뤄지며 TV뉴스 속 하이라이트나 동영상 검색 등에서도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신문이나 인터넷 등의 사진자료에도 제일 많이 노출된다.

그만큼 광고효과가 클 수밖에 없지만 A보드에 뜨는 브랜드가 시간대별로 달라지기 때문에 순식간에 이뤄지는 골 장면의 뒷배경을 차지하는 것은 사실상 '복불복'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브라질월드컵에는 22개 기업이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는데 현대·기아차와 함께 코카콜라아디다스소니비자에미리트항공 6개사가 FIFA 파트너 기업이다월드컵뿐만 아니라 FIFA가 주관하는 모든 대회와 행사에서 독점적 마케팅 권한을 행사할 수 있고 A보드에도 브랜드가 단독 노출된다.

월드컵 스폰서 기업에는 캐스트롤콘티넨탈과 함께 버드와이저맥도날드존슨앤존슨잉리 등 8개사가 있고 이밖에 개최국에 한해 마케팅 권한을 갖는 현지 서포터급 후원사로 8개 브라질 기업이 있다.

현대·기아차는 경기가 열리는 장소를 양분해 각각의 브랜드 노출에 간섭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있다현대차는 리우데자네이루마나우스브라질리아쿠이아바 등 7개 도시에서기아차는 상파울루포르투알레그리살바도르 등 6개 도시에서 각각 A보드 브랜드를 노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또 각 경기장이 위치한 도시에 피파 팬 페스트를 운영하고 경기장 내에 마케팅 부스와 만남의 장소 조형물을 설치해 브랜드 노출을 극대화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유일의 FIFA 공식 후원사로 1999년 미국 여자 월드컵을 시작으로 2002년 한일 월드컵부터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이르기까지 FIFA가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서 공식 파트너로 활동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FIFA와 이번 브라질월드컵에 이어 2018년과 2022년 월드컵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계약을 맺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