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35 (월)
인천 아시안게임 네이버·다음에서 못봐
인천 아시안게임 네이버·다음에서 못봐
  • 동양일보
  • 승인 2014.09.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업체 “중계방송 사용료 너무 높게 제시해 포기”

주문형 비디오 등 관련 영상콘텐츠도 제공 않기로

이틀 뒤 개막하는 인천 아시안게임 중계방송을 양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와 다음커뮤니케이션(다음)에서는 볼 수 없게 됐다.

네이버와 다음은 16일 PC웹과 모바일에서 중계방송은 물론 주문형비디오(VOD) 등 인천 아시안게임과 관련된 영상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최근 인천 아시안게임 중계방송권을 가진 MBC와 중계방송 사용료 인상을 놓고 협상했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협상이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양대 포털 사이트가 중계방송 사용료 때문에 월드컵, 올림픽, 아시안게임과 같은 큰 국제 스포츠 대회를 중계하지 못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MBC는 지난 브라질 월드컵의 70%에 달하는 중계방송 사용료를 요구한 것으로 안다”면서 “ROI(투자수익률)이 낮다고 판단해 중계방송을 접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음 관계자도 “지상파가 제시한 조건을 고려한 결과 중계방송을 하지 않기로 정책적 판단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반면 포털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커뮤니케이션즈는 MBC와의 계약을 마무리했으며 아프리카TV도 조만간 계약이 성사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상파 협상 대표인 MBC가 업체마다 중계방송료를 차별적으로 제시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포털업계 관계자는 “4년 전부터 지상파가 포털업체에 제시하는 국제 스포츠 행사 중계권료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면서 “국민적 관심이 높아 그간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중계했지만 이제 한계에 다다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유력 포털 사업자와의 계약이 불발되면서 지상파와 유료방송업계가 벌이는 아시안게임 재전송료 갈등도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MBC는 지난달부터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인터넷TV(IPTV) 등 유료방송 업체와 아시안게임 추가 재전송료를 놓고 협상하고 있지만 아직 합의하지 못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