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2 22:05 (토)
텔레그램 개발자 “한국인 중요 선택 기로”
텔레그램 개발자 “한국인 중요 선택 기로”
  • 동양일보
  • 승인 2014.10.2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들은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섰다. 안정을 위해 자유를 포기한 자는 둘 중 어느 것도 가질 수 없고 가질 자격도 없다.”

독일산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을 개발한 파벨 두로프가 최근 국내 언론 ‘팩트TV’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최근 한국에서 벌어지는 ‘사이버 망명’ 현상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다. 텔레그램의 국내 가입자는 최근 300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20일 팩트TV에 따르면 파벨 두로프는 지난 17일 오후 팩트TV가 이메일로 보낸 서면 인터뷰 요청에 크게 7가지의 대답을 보내왔다. 그는 자신이 설립한 러시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브콘닥테(VK)에 게시된 내용을 러시아 정부가 검열하는 데 반대, 지난해 텔레그램을 출시했다.

그는 우선 “돈이 내 인생에서 우선순위였던 적이 없다. 내게 중요한 것은 내가 정직한 사람이 될 수 있는지와 내가 올바르다고 믿는 것을 지킬 수 있는가”라며 러시아에서 망명한 배경이 신념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의 사이버 검열 문제와 ‘사이버 망명’ 사태에 대해서는 “한국 국민들은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서 있으며 나는 당신들의 성공을 빈다”고 밝히고는 ‘안정을 위해 자유를 포기한 자는 둘 중 어느 것도 가질 수 없고 가질 자격도 없다’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을 빌려 자신의 견해를 대신했다.

최근 카카오톡이 처한 상황에 대해서는 ‘동병상련’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나 또한 러시아에서 VK를 운영할 때 비슷한 상황을 겪었기 때문에 그들의 상황을 잘 이해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