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0 20:29 (일)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구제역’
걷잡을 수 없이 번지는 ‘구제역’
  • 이도근 기자
  • 승인 2014.12.22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천안서 또 확진판정…충청권 16곳 확대
대기업 돼지농장이 ‘구멍’…“퇴출해야” 주장도

(천안·진천=최재기·한종수·이도근 기자) 구제역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있다. 오히려 축산대기업들이 방역에 소홀, 이들을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마저 나오고 있다.

●진천·천안서 또 ‘확진’

진천과 충남 천안에서 또 다시 구제역이 발생했다.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천안시 동면 구도리 이모씨의 양돈농가가 구제역 확진판정을 받았다.

천안의 구제역 확진은 이번이 세 번째로, 방역당국은 구제역 증상을 보이는 돼지 40마리를 살처분하고 4140마리의 돼지를 사육 중인 인근 3㎞ 이내 8개 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 등을 취했다. 또 충남지역 최초 발생지인 천안 수산면 농가에서 구제역 증상이 추가 나타남에 따라 살처분 범위 확대도 검토 중이다.

진천군 덕산면 한 농가에서도 돼지 4마리가 구제역 양성 판정을 받았다.

1300여마리의 돼지를 키우는 이 농가는 전날 오후 돼지 4마리가 다리를 저는 등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인다고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충북도 구제역 대책본부는 이 돼지 4마리를 살처분했으며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다. 다만 구제역 질병이 미미했던 점에서 추가 발생이 확인될 경우 살처분을 확대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미 2차 백신접종을 통해 면역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 농장의 추가 발생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구제역 발생으로 구제역 발생농장은 충북 13곳(진천 9곳·청주 2곳·증평1곳·음성1곳), 충남 천안 3곳 등 충청권 16곳으로 늘었다.

●축산대기업 되레 방역 ‘소홀’

구제역이 계속 확산되는 가운데 축산관련 대기업과 대기업 계열 농장이 오히려 방역에 소홀한 것으로 나타나 이들 농장을 퇴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역을 게을리 함으로써 구제역을 일으킨 곳이 대기업 농장인데 피해는 소규모 농장까지 덩달아 본다는 불만 때문.

경기도에 따르면 축산대기업이 운영 중인 경기지역 농가 2곳이 진천지역 1차·5차 구제역과 역학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역학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구제역 의심증상은 없었지만, A기업 농장의 경우 평균 항체 형성률이 16.1%에 불과했다. 7곳 중 6곳(85.7%)은 30% 미만이었다. 이는 도내 돼지 평균 항체 형성률(44.8%)에 비해 턱 없이 낮은 수치다. B기업 또한 12곳 중 5곳(41.7%)의 항체 형성률이 30% 미만으로 조사됐다. 경기도는 이들 대기업이 인건비와 육질 때문에 백신접종에 소홀, 항체형성률이 일반농가보다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양섭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장은 22일 축산대기업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시종 충북지사와 축산농 출신인 유영훈 진천군수도 상습적으로 구제역을 발생시키는 축산업자를 퇴출시키기 위한 ‘삼진아웃제’ 도입을 공개 제안했다. 이들은 최근 진천을 방문한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이 같은 의견을 전했다.

B기업의 경우 특히 지난 3일 진천에서 구제역이 처음 발생한 영농법인 농장을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졌으며, 충북지역 살처분 돼지의 70%가 이 농장 소유라는 점에서 이 지사가 B기업을 겨냥해 작심하고 발언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