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12:00 (월)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서울 삼성 꺾고 4연승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서울 삼성 꺾고 4연승
  • 동양일보
  • 승인 2015.02.1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해 한발 다가섰다.

전자랜드는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서울 삼성을 69-47로 꺾었다.

전자랜드는 최근 전주 KCC, 안양 KGC인삼공사, 서울 SK에 이어 삼성까지 물리치며 4연승을 내달렸다.

24승22패를 기록한 전자랜드는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6위를 지켰다.

뒤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부산 케이티가 패배함에 따라 전자랜드는 앞으로 3승만 추가하면 자력으로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다.

올 시즌 삼성과의 정규리그 전적에서는 5승1패를 썼다.

반면 최하위 삼성은 3연패에 빠져 9승38패를 기록했다.

전반을 8점 차 앞선 채 마친 전자랜드는 3쿼터 초반 차재영에게 3점슛 1개를 포함해 5점을 허용하며 31-26으로 쫓겼다.

그러나 삼성이 실책을 저지르며 더 간격을 좁히지 못하는 사이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 정병국, 이현호가 차례로 득점에 가세해 43-32로 달아났다.

4쿼터 들어서는 정병국의 중거리슛 2개가 깔끔하게 림을 가르고 테렌스 레더의 3점 플레이에 힘입어 종료 6분22초를 남기고 55-40으로 앞서나가 승리를 예감했다.

전자랜드에서는 레더가 16점, 8리바운드로 힘을 냈다.

포웰도 13점, 정병국도 11점을 보탰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부산사직체육관에서 펼쳐진 원정 경기에서 케이티를 75-63으로 제압했다.

6일 전에도 케이티를 잡은 KGC인삼공사는 3연승을 질주했다. KGC인삼공사가 3경기 연속으로 이긴 것은 지난해 2월 2일 4연승 후 처음이다.

KGC인삼공사는 20승27패로 케이티와 공동 7위로 올라섰다. 반면 갈 길 바쁜 케이티는 5연패에 빠졌다.

전반까지 양팀이 비등하게 맞섰으나 3쿼터 들어 KGC인삼공사 쪽으로 분위기가 쏠렸다.

KGC인삼공사는 3쿼터에만 11점을 올린 리온 윌리엄스를 앞세워 케이티로부터 점점 달아났다.

케이티는 실책 9개를 쏟아내며 KGC인삼공사가 달아날 빌미를 줬다. 3쿼터 종료 10초 전 KGC인삼공사는 60-41로 달아났고, 사실상 이때 양팀의 승패가 갈렸다.

KGC인삼공사에서는 오세근이 15점, 4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