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강정호 "내가 잘해야 한국 선수 MLB 진출 늘어난다"
강정호 "내가 잘해야 한국 선수 MLB 진출 늘어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5.02.1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한국 프로야구 출신 야수 중 최초로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프로야구에 입성한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강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인터넷 매체 파이리츠 프로스펙츠는 14일(한국시간) 강정호와 인터뷰를 게재했다.

피츠버그 스프링캠프가 열릴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든턴에서 12일부터 훈련을 시작한 강정호는 "내가 좋은 성적을 내면 더 많은 한국 선수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다"며 "부담을 느끼지만 경기를 즐기려고 한다. 내가 메이저리그 무대에 잘 적응해 한국 선수들에게 문을 열어줬으면 한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강정호의 장점은 장타력이다. 한국에선 유격수로 뛰었지만 2루수와 3루수로 뛸 수 있다는 점도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택한 이유다.

타석과 여러 수비 위치에서 새로운 무대에 적응해야 하는 게, 강정호에게 주어진 과제다.

파이리츠 프로스펙츠는 "사흘 동안 강정호가 훈련하는 걸 지켜봤는데 장타력이 인상적이었다"며 강정호의 파괴력을 기대했다.

강정호는 2루와 3루 적응 훈련도 꾸준히 할 계획이다. 그는 "수비 포지션은 클린트 허들 감독이 결정하는 것"이라면서도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도록 대비하는 게 내 역할이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최근 현지 언론은 왼발을 상대적으로 높이 들었다가 내리면서 타격하는 강정호의 버릇에 주목했다.

파이리츠 프로스펙츠도 타격 자세에 대한 질문을 했다.

강정호는 "나는 독특한 자세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메이저리그에서도 한국에서와 같은 타격 자세로 경기에 나설 것"이라고 답했다.

피츠버그 동료는 한국에서 온 낯선 타자를 환영했다. 강정호는 "이름을 모르는 선수가 많은데 모두 나를 환영해줬다. 정말 고맙다"고 새로운 동료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파이리츠 프로스펙츠는 "강정호는 힘을 갖춘 타자다. 꿈을 이룰 수 있다"며 "강정호가 성공적으로 메이저리그 무대에 연착륙하면 피츠버그는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한 첫 팀으로 남을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