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5-22 22:03 (수)
VOA "중국, 불법 장기거래 연간 1조1천억원 규모"
VOA "중국, 불법 장기거래 연간 1조1천억원 규모"
  • 동양일보
  • 승인 2015.04.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중국의 불법 장기 거래 규모가 연간 10억달러(1조1천억원)에 달한다고 고발하는 다큐멘터리가 나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메이터스 캐나다 인권 변호사와 데이비드 킬고어 캐나다 전 국회의원은 최근 방영된 한 다큐멘터리에서 중국에서 연간 1만여 건의 장기 이식 수술이 이뤄지고 있으며, 정식 경로를 통해 조달되는 장기는 매우 적다고 고발했다.

중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 장기 이식 수술 국가이지만 민간의 자발적인 장기 기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식용 장기는 대부분이 불법으로 조달된다는 것이다.

중국의 한 무장경찰관은 '장기 적출: 중국의 불법 장기 거래'라는 제목의 이 다큐멘터리에서 한 여성을 마취없이 시술해 장기를 적출하는 광경을 직접 목격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중국 정부는 불법 이식 장기가 대부분 사형수에서 적출된 것이라고 시인하고 올해부터 인권 침해 논란이 불거진 사형수 장기 적출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불법 장기 적출은 사형수 이외에 불법으로 규정된 법륜공(法輪功·파룬궁) 신도, 노동교화소 수감자, 유랑민을 대상으로도 이뤄진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메이터스 변호사는 중국의 생체 장기적출에 대한 보고서와 저서에서 중국에서 진행된 매년 약 1만 건의 장기이식 수술 중에서 75%가 파룬궁 수련자의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중국 위생부 부부장을 지낸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황제푸(黃潔夫) 주임위원은 지난 3월 TV의 한 방담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국의 장기 적출은 더러운 이익 사슬을 형성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영국의 의학전문지 '랜싯'(Lancet)에 기고한 글에서 "중국에서 이식용 장기의 65%는 사망자의 시신에서 나오며 그중 95%가 사형수"라고 말했다.

황 주임위원은 최근 정식 기소된 저우융캉(周永康) 전 정치국 상무위원이 공안부장 재직 당시 국가 차원에서 수감자들을 생체 장기은행으로 이용하는 책임자였다고 폭로한 바 있다.

한편 중국이 사형수 장기 적출을 금지함에 따라 앞으로 장기 이식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음성적인 장기 매매가 더 성행할 것이라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