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홈닥터-스트레스 줄이는 방법<이지환>
홈닥터-스트레스 줄이는 방법<이지환>
  • 동양일보
  • 승인 2015.05.3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지환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가정의학과>

‘스트레스 없는 삶’이란 게 있을까.

입시, 취업, 이직, 이별, 질병, 가족의 죽음 등 현대인에게 스트레스 요인은 너무도 많다. 때문에 스트레스 없는 삶이란 그저 꿈같은 소리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줄일 수는 있다.

 

1. 운동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운동을 시작하는 것이다. 운동 중에서도 에어로빅이 효과가 좋다. 에어로빅은 호흡 순환을 돕고 기분을 좋게 하는 엔돌핀 분비를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일주일에 적어도 3~4회 정도 30분씩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매우 좋다. 규칙적인 운동은 심박 수, 혈압, 스트레스 호르몬인 아드레날린 레벨 등을 낮추게 하며 결국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게 한다.

 

2. 수면

스트레스를 받으면 불면증이 올 수도 있지만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선 잠을 잘 자야만 한다.

하루라도 잠을 잘 못자면 ‘사이토카인’이란 물질이 증가한다. 이 사이토카인은 인체의 면역세포와 신경 및 뇌 세포 간에 화학 메신저 또는 단백질로 작용하는 것으로 인체 면역 및 염증 기능을 조절하고 바이러스제거 기능을 파괴하며 염증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

사이토카인 증가는 심혈관계 질화, 당뇨병, 비만, 관절염, 특정 암, 기능 저하 등과 관계가 높다.

또한 만성적으로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동시에 수면 부족에도 시달리는 경우 사망위험도 증가하며 노화 역시 가속화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매일 6-8시간 정도 잠을 충분히 잘 것을 조언한다.

 

3. 친구

가족이나 친구 등 주변에 마음을 줄 수 있는 사람들과 많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된다.

의지가 될 수 있는 사람이 부족하고 사회적으로 외로운 사람은 질병이나 혈관 질환이 생길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지놈 생물학’(Genome Biology)에 발표된 UCLA연구에 따르면 사회적으로 소외됐거나 외로운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유전자 염증 반응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사회적으로 외로운 사람은 염증 반응이 높고 결국 병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4. 명상

명상이나 심호흡법 등은 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된다. 자율신경계는 교감 신경계와 부교감 신경계로 나뉘는데, 스트레스가 올라가면 교감신경계가 우세해져 심박 수가 빨라지고 혈압이 올라가며 근육이 긴장되고 산소 소비가 늘어나게 되고, 스트레스 호르몬 레벨이 증가한다.

그러나 부교감 신경계가 활성화되고 교감 신경이 균형화되면 엔돌핀 작용으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부교감 신경계 활성화에는 명상, 심호흡법 등이 효과를 발휘한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명상 중에는 심박 수, 혈압, 스트레스 호르몬 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규칙적으로 명상하는 사람은 스트레스 지수가 낮았던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