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천태종 총본산 종단의 기틀 탄탄히”
“천태종 총본산 종단의 기틀 탄탄히”
  • 장승주 기자
  • 승인 2015.06.04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인사 창건 70주년… 13일 사진전·19일 대법회 등 기념행사

(단양=동양일보 장승주 기자)대한불교 천태종의 총본산인 단양 구인사 창건 7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가 펼쳐진다.

중국에서 1400여 년 전 만들어진 천태종이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개립된 것은 고려 숙종 2년 대각국사 의천 스님에 의해서다. 이후 조선시대 숭유억불 정책으로 명맥이 끊겼다가 1945년 상월 스님에 의해 중창된 이래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중국으로 건너가 수행하고 귀국한 상월 스님은 광복되던 해인 1945년 충북 단양군 영춘면 백자리 소백산의 연화지에 법당을 만들고 음력 5월 5일 단옷날 신도 8명과 함께 구인사를 창건했다.

창건 당시 초가삼간의 작은 수행공간이었던 구인사는 50여 동의 크고 작은 법당으로 이뤄진 대도량으로 성장했다. 8명에 불과했던 신도는 250만 명으로 늘었고, 사찰도 전국 곳곳으로 퍼져 250여 개로 불어났다.

천태종 총무부장 월도 스님은 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람 배치를 고려하기보다는 신도를 최대한 많이 수용할 수 있는 실용적 공간으로 절을 지어 기와집이 아닌 함석집도 많았다”며 “이는 천태종이 얼마나 빠른 속도로 성장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천스님들이 낮에는 산과 들에서 나가 일하면서 수행하고 밤에는 선방에서 관세음보살을 부르며 수행하는 ‘주경야선’의 전통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월도 스님은 “우리나라가 광복 이후 70년간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처럼 천태종도 상월 대조사 한 분의 원력에 의해 무에서 유를 창조해 종단의 기틀을 다져가고 있다”며 “이 시점에서 상월 대조사의 정신으로 돌아가 새로운 70년을 어떻게 만들어 가야 할지를 모색하자는 취지에서 70주년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구인사 광명전에서 열리는 70주년 행사는 오는 13일 개막하는 사진전으로 문을 연다. ‘초암에서 대도량까지’라는 제목의 사진전에서는 구인사의 70년 발전사를 한눈에 보여주는 사진 약 300여 점이 전시된다.

19일에는 ‘한중일 3국 천태종 총본산의 개산과 수행종풍’을 주제로 한 학술대 구인사 창건일인 20일에는 구인사 ‘광복 70년 세계평화 국민화합 기원 및 구인사 개산 70주년 기념 대법회’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