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차 수출 5개월 연속 감소… 올 들어 5.9%↓
차 수출 5개월 연속 감소… 올 들어 5.9%↓
  • 동양일보
  • 승인 2015.06.07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내수판매 부진·수입 증가

(동양일보) 수입차 인기에 밀려 국산차 판매가 주춤한 가운데 자동차 수출마저 5개월 연속 감소하며 주력인 자동차 산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7일 발표한 자동차산업 동향 자료에 따르면 5월 자동차 수출 물량은 24만6093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1% 줄었다.

지난해 12월 4.9% 증가한 뒤 1월 3.3%, 2월 14.7%, 3월 3.3%, 4월 6.0% 줄어든 데 이어 올들어 5개월 연속 감소했다.

1∼5월 누적 수출 물량은 126만1897대로 작년보다 5.9% 줄었다.

엔화와 유로화 약세 영향으로 해외 시장에서 가격 경쟁력이 약화된 데다, 경기 부진으로 동유럽·중동·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수요가 위축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5월 자동차 내수판매는 14만538대로 2.3% 늘었다.

하지만 이 가운데 국산차 판매는 11만9949대로 작년 5월과 변동이 없었고, 수입차 판매는 2만589대로 17.8% 증가했다.

국산차 판매가 제자리걸음을 하는 가운데 수입차가 내수판매를 주도한 셈이다.

1∼5월 누적 실적으로 봐도 내수판매는 69만6903대로 4.5% 늘었으나, 국산차 판매는 59만3355대로 0.8%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수입차 판매는 10만3548대로 31.4% 급증했다.

이처럼 수출과 내수가 모두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자동차 생산도 감소하고 있다.

5월 자동차 생산은 36만5643대로 2.1% 줄면서 지난 2월부터 4개월째 뒷걸음질을 쳤다. 1∼5월 누적 생산은 189만8121대로 3.3% 줄었다.

1∼5월 업체별 국내 판매 실적을 보면, 현대차가 4.6% 줄어든 27만3277대로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기아차는 신형 쏘렌토와 카니발의 신차 효과에 힘입어 7.8% 늘어난 19만7572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5만9124대로 1.2% 감소했으며, 쌍용차는 신차 티볼리의 판매 호조 덕분에 3만6990대로 31.7% 증가했다. 르노삼성은 3만507대로 7.2% 늘었다.

이에 반해 BMW(9.2%), 메르세데스-벤츠(36.3%), 폴크스바겐(15.8%), 아우디(14.8%), 포드(25.9%), 미니(49.2%), 렉서스(25.7%), 도요타(25.5%), 닛산(37.5%), 크라이슬러(44.8%), 푸조(96.2%), 포르셰(80.7%) 등 주요 수입차 업체들은 대부분 두자릿수 증가세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