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충북 충주·제천·단양
충주시, ‘조상 땅 찾기’ 이용자 급증전년 대비 65.5% 증가

(충주=동양일보 윤규상 기자)충주시가 추진 중인 ‘조상 땅 찾기’ 민원서비스가 해를 거듭할수록 이용 신청자가 급증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3년 도입된 ‘조상 땅 찾기’ 민원서비스 올해 신청 건수는 모두 685건으로 784필지에 188만5297㎡에 달한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해 신청 건수 414건과 558필지 55만8167㎡에 비해 65.5%나 증가했다.

‘조상 땅 찾기’는 재산관리 소홀과 불의의 사고 등으로 찾지 못한 조상 땅을 국토정보시스템과 연계·검색해 찾아주는 행정서비스 제도로, 상속받지 못한 조상 땅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다.

신청 건수가 급증한 이유는 법원에서 개인회생이나 파산신청을 하는 민원인들에게 ‘조상 땅 찾기’ 결과물인 개인별 토지소유현황을 요구하고 있어 본인 소유의 토지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달 30일부터 사망 신고 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일괄 접수·처리하고 있어 향후 이 같은 민원 서비스 신청 건수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조상 땅을 찾아보기 위해서는 본인 또는 상속자가 시청 민원실을 방문해 제적등본 또는 기본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조상 땅 찾기’ 문의는 충주시 종합민원실 토지정보팀 (☎043-850-5443)으로 하면 된다.

 

윤규상 기자  yks0625@daum.net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no image
세종시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2등급’
여백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