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3-18 20:59 (월)
LPGA 개인 타이틀도 한국 선수 싹쓸이 '유력'
LPGA 개인 타이틀도 한국 선수 싹쓸이 '유력'
  • 동양일보
  • 승인 2015.08.11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 상금·MVP·최저타수 등 독식 가능…신인왕도 한국 몫 기대

(동양일보) 일주일 동안 휴식을 취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14일 (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나흘 동안 열리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부터 하반기 일정을 연다.


앞으로 남은 대회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을 포함해 11개.

하반기라고 하지만 전체 31개 가운데 이미 절반이 훨씬 넘는 20개 대회가 치러져 사실상 막바지로 치닫는 분위기이다.

전반기 20개 대회 중 한국 선수가 12개 대회를 휩쓴 가운데 개인 타이틀 역시 대부분 한국 선수들이 차지할 가능성이 부쩍 높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LPGA 투어에서 시상하는 개인 타이틀은 시즌 최우수선수(MVP) 격인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 선수에 주는 베어 트로피, 그리고 가장 뛰어난 성적을 올린 신인 선수 몫인 신인왕 등이다.

별도로 시상은 않지만 상금왕과 다승왕도 주요 타이틀로 꼽힌다. 세계랭킹 1위도 LPGA 투어가 주는 상은 아니지만 시즌 종료 시점 1위는 뜻깊은 '타이틀'이다.

하반기 일정을 앞둔 11일 현재 이들 개인 타이틀 1위는 모조리 한국 선수가 꿰차고 있다.

개인 타이틀 석권에는 역시 '여제' 박인비(27·KB금융)가 선봉이다.

상금, 다승에서 1위 박인비는 포인트로 순위를 매기는 올해의 선수와 평균 타수 1위에도 올라 있다.

'투어 1인자'를 뜻하는 상금왕, 올해의 선수, 다승왕, 평균타수 1위 등 주요 개인 타이틀을 독식할 기세다.

박인비가 주요 개인 타이틀을 모조리 석권할 가능성은 매우 크다.

상금왕 경쟁에서 박인비는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219만6천982달러를 상금으로 받아 136만1천194달러의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한국 이름 고보경)을 크게 앞섰다.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 80만 달러가 넘는 격차를 따라잡으려면 박인비가 심한 부진에 빠지고 리디아 고가 최고의 성적을 올려야 하기에 추월은 쉽지 않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 경쟁에서도 2위 리디아 고가 박인비을 따라잡아 역전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박인비는 올해의 선수 포인트 235점으로 리디아 고(134점)을 100점 이상 앞섰다. 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면 30점을 받는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 100점을 따라잡으려면 리디아 고가 11개 대회에서 3승 이상을 거두고 박인비는 1점도 챙기지 못하는 극단적인 상황이 아니면 안 된다.

4승을 올린 박인비를 2승씩 따낸 리디아 고, 김세영(22·미래에셋), 최나연(28·SK텔레콤)이 추격하는 다승 1위 경쟁에서도 박인비가 아주 유리하다.

후반기 11개 대회에서 박인비가 1승만 추가해도 다승 1위는 굳어질 전망이다.

그나마 박인비가 추월을 허용할 가능성이 있는 부문은 베어 트로피가 걸린 평균 타수.

박인비는 69.391타로 리디아 고(69.639타)에 근소하게 앞선 1위를 달리고 있다. 스테이스 루이스(미국)도 69.750타로 3위, 김효주(20·롯데)가 69.877타로 3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앞으로 남은 대회가 11개라 현실적으로 역전이 쉽지 않다. 박인비가 70타 이상을 치는 부진을 거듭하고 경쟁자들은 매 라운드 3언더파 이상을 쳐야 순위가 뒤바뀐다.

평균 타수 1위와 올해의 선수, 그리고 상금왕 등 3개 주요 타이틀을 석권하는 '트리플 크라운'은 아직 한국 선수가 밟아보지 못한 경지이다.

전성기 때 박세리(38)나 신지애(27)도 3개 타이틀 가운데 한두개만 차지해봤을 뿐이다.

2008년 이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3관왕 3연패를 달성한 이후 2011년 쩡야니(대만), 지난해 루이스 등 두명만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103년에는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하고도 베어 트로피를 루이스에 내줬고 2012년에는 상금왕과 베어 트로피를 거머쥐었지만, 올해의 선수 포인트에서는 루이스에 밀려 두번이나 아깝게 '트리플 크라운'을 놓친 바 있다.

박인비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고, 다승 1위를 굳히면 연말 세계랭킹 역시 1위를 지킬 것이 확실해 박인비는 주요 타이틀 5개 싹쓸이도 유력하다.

LPGA 투어가 시상하는 주요 개인 타이틀 가운데 하나인 올해의 신인상(신인왕)은 한국 선수끼리 각축을 벌이고 있어 한국 선수 몫이 될 공산이 크다.

시즌 2승을 올린 김세영이 신인상 포인트 976점을 받아 1위를 지키고 있으며 김효주가 947점으로 추격 중이다. 둘 사이 격차가 29점으로 좁혀져 남은 대회에서 접전이 예상된다. 3위 이민지(호주)는 752점에 그쳐 신인왕 경쟁은 김세영과 김효주의 2파전 양상이다.

신인상 포인트는 우승하면 150점, 준우승 80점, 3위 75점을 주는 방식이라 200점 이상 격차를 따라잡는 것도 얼마든지 가능해 이민지 뿐 아니라 장하나(22·비씨카드)에게도 기회는 있다.

신인왕 경쟁에서 가장 큰 변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과 투어챔피언십. 두 대회에는 포인트가 일반 대회 두배가 주어진다. 에비앙챔피언십과 투어챔피언십에서 신인 가운데 우승자가 나온다면 신인왕 경쟁 양상은 크게 요동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