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21:43 (목)
'서민의 동반자' 기아 봉고트럭 200만대 판매 코앞
'서민의 동반자' 기아 봉고트럭 200만대 판매 코앞
  • 동양일보
  • 승인 2015.09.0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봉고'로 대표되는 기아차의 소형트럭이 내수 판매 200만대 달성을 코앞에 두고 있다.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1977년 봉고의 전신인 타이탄(E-1400)을 시작으로 1세대부터 5세대까지의 봉고트럭 시리즈를 38년째 생산해 올해 8월까지 한국 시장에서 총 199만6530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생업에 주로 활용되는 '서민의 동반자' 봉고트럭은 올해 월평균 5천대 이상 판매되고 있는 추세여서 이달 중에 누적 판매 200만대를 넘어설 것이 확실시 된다.

기아차는 1977년 타이탄에 이어 1980년 1세대 봉고트럭인 파워봉고를 선보였다. 이어 1983년에는 봉고트럭의 농업용 버전인 세레스, 1989년 와이드봉고(2세대), 1997년 봉고프런티어/뉴봉고(3세대), 2004년 봉고III(4세대)를 출시했고 2011년에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봉고트럭(5세대)을 시장에 내놓았다.

1∼5세대에 걸쳐 35년을 이어온 기아차 최장수 모델인 봉고트럭은 지난 8월까지 180만5466대가 판매됐다. 특히 2세대 모델인 와이드봉고는 1989년부터 1997년까지 9년동안 총 54만29대가 팔려 각 세대별 봉고트럭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기록됐다.

3세대 모델인 봉고프런티어/뉴봉고가 43만9753대, 4세대 모델인 봉고III가 29만6969대, 1세대 모델인 파워봉고가 28만356대로 뒤를 이었다. 현재의 5세대 봉고트럭은 2011년 출시 이후 지난 8월까지 24만8359대가 판매됐다.

연도별로 보면 1992년에 타이탄과 세레스, 봉고트럭 1∼2세대가 동시에 판매되며 9만6250대로 연간 기아차 소형트럭 판매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후 하락세를 보이면서 2004년에는 3만6935대로 1984년 이래 최저점을 찍고 반등해 지난해에는 5만5천107대까지 늘어났다.

올해도 지난 8월까지 월평균 5100여대의 실적을 기록하며 차종별 판매순위 10위권에 매달 이름을 올리고 있다. 봉고트럭 판매 실적은 2012년 4000대, 2013년 4300대, 2014년 4600대 등 매년 늘고 있다.

이런 판매 추세는 내수 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생계형 차량인 소형트럭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형트럭, 특히 봉고트럭은 기아차의 역사와 함께해 온 서민의 동반자"라며 "앞으로도 고객들로부터 오래도록 사랑받을 수 있는 차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