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21:12 (수)
"친환경자동차서 클린디젤차 빼야"…법 개정 추진
"친환경자동차서 클린디젤차 빼야"…법 개정 추진
  • 동양일보
  • 승인 2015.10.0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열 의원 개정안 발의

(동양일보)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클린디젤'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는 가운데 친환경자동차의 범위에서 클린디젤 자동차를 빼자는 관련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찬열 의원은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약칭 친환경자동차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법에는 현재 친환경자동차의 범위에 전기자동차, 태양광자동차, 하이브리드자동차, 연료전지자동차, 천연가스자동차 또는 클린디젤자동차가 포함돼 있다.

이 의원은 "오염저감 기술 개발로 클린디젤이라는 명칭을 붙여 디젤차량 보급이 급속도로 확대됐지만, 도심지역 질소산화물 농도는 개선되지 않고 있어 디젤자동차 확산이 환경적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유럽 내 디젤차량 비중은 1990년 13.8%에서 지난해 53.1%까지 급증했고, 우리나라 역시 올 상반기 신규 등록된 자동차의 51.9%가 디젤차량이었다.

하지만 서울의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연간 추이를 볼 때 디젤차량 보급이 친환경적이지 않다고 이 의원은 주장한다.

이 의원은 "정부는 클린디젤차에 휘발유보다 낮은 세금과 환경개선 부담금 면제 등 지원책을 펼쳐왔다"며 "클린디젤의 허구성이 전 세계적으로 명백히 드러난 이 시점에 친환경차량 범주에서 클린디젤을 조속히 제외해 국민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