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9-17 20:25 (화)
‘박세리 키즈’ 박인비 우상 넘어 새 전설로
‘박세리 키즈’ 박인비 우상 넘어 새 전설로
  • 동양일보
  • 승인 2015.11.24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 획득 커리어 그랜드슬램 이어 생애 총상금도 뛰어 넘어

(동양일보)박인비(27·KB금융)는 ‘세리키즈’의 일원이다.

박세리(38)가 1998년 맨발 투혼으로 US여자오픈을 제패하는 모습을 보고 골프 선수가 되겠다고 마음먹었다.

박인비는 2016년 시즌을 마치면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된다. 한국인 1호 회원 박세리에 이어 두번째다.

올해 5승을 보탠 박인비는 통산 17승으로 박세리의 한국인 최다승(25승)을 맹렬하게 추격하고 있다.

하지만 박인비는 이미 박세리를 넘어선 분야가 적지 않다.

작년 LPGA챔피언십을 제패하자 한국인 메이저대회 최다승 기록 보유자 이름은 박세리에서 박인비로 바뀌었다. 박인비는 메이저대회 7승으로 박세리의 5승을 훌쩍 넘어섰다.

박세리가 아직 이루지 못한 커리어 그랜드슬램도 달성했다.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5승을 거두며 커리어 그랜드슬램과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 획득이라는 풍성한 수확을 거둔 2015년 시즌을 마감한 박인비는 생애 총상금에서도 ‘우상’ 박세리를 뛰어넘는 뜻깊은 이정표를 세웠다.

시즌 최종전 CME그룹투어챔피언십에서 6위에 올라 5만9천915달러의 상금을 받은 박인비의 생애 총상금은 1천258만995달러(약 145억7천508만원)으로 불어났다.

박세리의 생애 총상금 1천256만3천660달러를 살짝 넘었다. 박인비가 CME그룹투어챔피언십에서 25위 이하로 밀렸다면 총상금에서 박세리 추월은 내년으로 미뤄야했다.

생애 총상금 7위로 올라선 박인비는 1357만8977달러로 6위를 달리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에 100만 달러 차이로 따라붙었다.

한편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생애 총상금 1위는 1억1006만1000달러를 번 타이거 우즈(미국)이다.

우즈는 생애 총상금 2위 필 미켈슨(미국)을 3260만 달러 차이로 멀찌감치 따돌린 부동의 1위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