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2-22 14:34 (금)
여자골프 ‘별들의 전쟁’ 승자는 LPGA팀
여자골프 ‘별들의 전쟁’ 승자는 LPGA팀
  • 동양일보
  • 승인 2015.11.29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서 열린 챔피언스트로피 유소연 해외파 MVP 차지 국내파는 박인비 이긴 박성현

(동양일보)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와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의 ‘별들의 전쟁’에서 LPGA팀이 웃었다.

박인비가 이끄는 LPGA팀은 29일 부산 기장의 베이사이드 골프클럽(파72·6천232야드)에서 끝난 이벤트 대회인 ‘ING생명 챔피언스 트로피’에서 KLPGA팀을 누르고 우승컵을 가져갔다.

LPGA팀은 전날까지 7.5점을 획득, 4.5점을 딴 KLPGA팀에 앞서 있다가 이날 싱글매치플레이 12경기 중 10경기 만에 5점을 추가, 12.5점에 도달하면서 일찌감치 승리를 확정했다.

이 대회는 맞대결에서 승리한 팀에 1점, 무승부 0.5점, 패배 0점을 부여하고, 합계 12.5점을 먼저 따내는 팀이 우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LPGA팀은 대회 첫날 포볼(2명이 한 조로 각자의 공으로 경기)에서 3승 2무로 승점 4점을 획득했고 둘째날 포섬(2명이 한 조를 이뤄 공 한 개로 경기)에서는 3승 1무 2패로 승점 3.5점을 따가면서 KLPGA팀을 압도했다.

이날 싱글매치플레이에서는 KLPGA팀의 거센 저항을 뚫고 5승 3무 4패를 거두며 승점 6.5점을 추가했다.

최종 점수는 LPGA팀 14점, KLPGA팀 10점이다.

LPGA팀은 우승상금 6억5천만원을, KLPGA팀은 준우승상금 3억5천만원을 가져갔다.

싱글매치플레이에서 가장 먼저 승전보를 전한 선수는 LPGA팀의 김세영이었다. 김세영은 서연정을 2홀 남기고 3홀 차로 앞섰다.

이어 KLPGA팀의 고진영이 LPGA팀 장하나를 1홀 남기고 1홀 차로 제치며 균형을 맞췄다.

이후 LPGA팀의 신지은, 이미향, 김효주가 각각 KLPGA팀의 배선우, 김지현, 김해림을 누르고 승점 1점씩을 보탰다.

이에 맞서 KLPGA팀의 박결, 김민선, 박성현이 LPGA팀의 이일희, 이미림, 박인비를 꺾었다.

LPGA팀의 백규정과 KLPGA팀의 김보경, LPGA팀의 박희영과 KLPGA팀의 이정민은 무승부로 맞대결을 마쳤다.

마지막 날 백미는 LPGA팀의 주장 박인비와 KLPGA팀의 간판 박성현의 대결이었다.

박성현은 3홀을 남기고 5홀을 앞서며 LPGA 투어 명예의 전당 가입을 예약한 박인비를 제압, KLPGA팀의 자존심을 지켰다.

박성현은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 기선을 잡았고, 13번홀까지 박인비에게 단 한 홀도 내주지 않았다.

14번홀(파4)은 버디를 잡은 박인비가 가져갔다. 15번홀(파4)에서는 박성현과 박인비가 모두 티샷을 워터해저드에 빠트리며 흔들렸다. 그러나 공을 워터해저드에 또 한 번 빠트린 박인비가 기권을 선언하면서 박성현이 승리를 확정할 수 있었다.

LPGA팀의 우승이 결정된 상황에서 LPGA팀의 최운정과 KLPGA팀의 안신애는 무승부를 이뤘다.

마지막으로 LPGA팀의 유소연이 18번홀(파4)에서 버디 퍼트에 성공하면서 조윤지를 꺾고 팀에 마지막 승점을 안겼다.

유소연은 이 승리로 LPGA팀의 최우수선수(MVP)까지 거머쥐었다.

유소연은 첫날 포볼에서 박인비와 짝을 이뤄 조윤지·고진영에게 비겼고, 둘째 날 포섬에서는 박인비와 함께 조윤지·이정민을 이겼다. 이날 싱글매치플레이 승리를 포함해 2승 1무로 개인 승점 5점(승리 2점·무승부 1점·패배 0점)을 거뒀다.

김효주도 포볼 승리, 포섬 무승부, 매치플레이 승리로 합계 2승 1무, 승점 5점을 올렸지만, 동점일 경우에는 마지막 날, 둘째 날, 첫째 날 순으로 최다홀 승리 선수가 MVP로 선정된다는 규정에 따라 유소연이 MVP를 가져가게 됐다.

KLPGA팀에서는 포볼에서 무승부를 거두고 포섬과 싱글매치플레이에서 승리한 박성현이 2승 1무(승점 5점)로 MVP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