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15 20:25 (화)
아침을 여는 시-병실에서1
아침을 여는 시-병실에서1
  • 동양일보
  • 승인 2016.01.0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원

병실이라고

병만 있는게 아니다.

병실이라고

환자만 있는 게 아니다

 

몇 년 째 화장도 못하고

남편 병수발을 들던

예쁜 아낙의 머리에

하얀 박꽃이 피고

 

아내 병수발을 위해

승진도 마다하고 휴직한

젊은 사내의 더운 사랑에

고운 쌍무지개가 뜬다

 

살려고 몸부림치는 이와

살리려고 진땀을 빼는 이가

외나무다리에서 만나

사투를 벌이는 병실에는

 

오늘도

하얀 박꽃이 피고

고운 쌍무지개도 뜨고

희망풍선도 두둥실 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