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4-22 13:57 (월)
충북 선거구 통폐합 반응 ‘극과 극’
충북 선거구 통폐합 반응 ‘극과 극’
  • 동양일보
  • 승인 2016.02.2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3군 독립선거구 유지 '안도'
괴산 ‘총선 보이콧’ 등 반발 거세

(동양일보 특별취재팀) 오는 4월 13일 실시되는 20대 총선 관련, 선거구획정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선거구 통폐합 가능성이 거론되는 충북 남부3군(보은·옥천·영동)과 괴산군의 반응이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22일 이들 지역과 정가에 따르면 남부3군은 당초 인구 하한선에 미달해 유력한 선거구 통폐합 대상에 이름이 오르내리자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의 반대가 심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중부4군(진천·음성·괴산·증평) 선거구에 속한 괴산을 떼어와 독립 선거구를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자 잠잠한 분위기다.

이는 괴산을 흡수, 덩치가 커졌을 뿐 남부3군 선거구의 정체성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독립선거구로 남게 되면 불만스러울 게 없다는 셈법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 인구가 많은 청주권(미원면)과 통합이 거론됐던 것과 비교하면 그나마 나은 것 아니냐고 여길 법하다. 청주권과 묶이면 남부3군은 뒷전으로 밀릴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컸던 것이 사실이다.

생활권이나 정서가 같은 남부3군 선거구가 그대로 존속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사정이 여의치 않다면 괴산을 흡수해 단일 선거구를 유지하는 것이 청주권과 엮이는 것보다는 낫겠다고 보는 것이다.

인구 하한 기준에 미달하는 독립 선거구 존속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던 지난해 9월만 해도 남부3군 기초의원들은 “농어촌 지역구를 존속시켜 달라”고 주장했지만 그 이후 어떤 목소리도 내지 않고 있다.

특히 리턴매치를 벌이는 남부3군의 새누리당 박덕흠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재한 예비후보도

인구가 많지 않은 괴산군이 편입돼도 선거 판도에 큰 변화가 없다는 판단에서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는 상태다.

반면 괴산은 ‘4.13 총선 보이콧’까지 거론될 정도로 격한 반응이다.

인구 하한선에 미달해 존폐의 기로에 선 선거구는 남부3군인데 왜 엉뚱한 괴산이 생활권이 전혀 다른 남부3군에 편입되는 덤터기를 뒤집어써야 하냐며 반발이 거셌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 남부3군의 인구는 13만7647명이다.

전국 지역구 국회의원 의석이 기존 246석보다 7석 많은 253석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괴산과 남부3군의 통폐합 가능성이 수그러드는 듯했다. 하한인구 13만5708명을 기준으로 따져보면 인구가 1939명 더 많다.

그러나 인구 1만명 이하를 반올림해 하한인구를 14만명으로 산정하는 방안이 거론되면서 남부3군은 선거구 통·폐합 없이 홀로서기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괴산군민과 정치권은 지역 정서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정치권이 편의적으로 선거구를 조정하는 전형적인 게리맨더링이라고 연일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새누리당 임회무(괴산) 충북도의원과 괴산군의회가 잇따라 남부3군 선거구와의 통폐합 반대를 주장한 데 이어 이 지역 사회단체협의회도 22일 반대하고 나섰다.

선거구 획정 기준인 역사적 배경이나 지리적 여건, 교통, 문화, 경제, 주민 정서 등 모든 면에서 통합 대상이 아니라는 얘기다.

괴산군과 남부3군은 접경이 2.5㎞에 불과하고 이마저도 높은 산에 가로막혀 왕래 자체가 없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괴산군 사회단체협의회는 이날 “남부3군과 괴산군은 지리적 동질성과 지역·환경적 연계성이 없으며 경제생활권과 교통·통신권역도 다르다”며 통합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