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9:32 (수)
여자배구 김연경 ‘예비 엔트리’
여자배구 김연경 ‘예비 엔트리’
  • 동양일보
  • 승인 2016.03.17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배구협회가 오는 5월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2016 리우 올림픽 세계 예선전에 나설 여자 대표팀 예비 엔트리 20명을 확정, 발표했다.

배구협회는 17일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맹활약하는 김연경, 국내리그에서 뛰는 김희진, 양효진, 박정아, 이재영 등 기존 대표팀 구성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염혜선, 배유나, 김해란 등 경험 있는 선수들이 재합류했다”고 설명했다.

여자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이정철 감독은 “큰 대회를 앞둔 만큼 경험과 노련함이 중요하다. 특히 세터와 리베로 등 특정 포지션에서는 경험이 중요하다 판단한다”고 말했다.

5월 14일부터 24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리우올림픽 세계예선전은 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태국 아시아 4개국과 이탈리아, 네덜란드, 도미니카, 페루 등 총 8개국이 참가한다.

이중 가장 성적이 좋은 아시아 한 팀과 이를 제외한 상위 3팀이 리우행 티켓을 손에 넣는다.

이정철 감독은 “우리 대표팀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4강에 진출한 경험이 있어 자신감이 남아 있다. 이를 최대한 활용하여 올림픽 출전권을 꼭 따낼 것이다”라며 “김연경의 기량이 절정에 달했고 어린 선수들도 상승세에 있으니 리우에서도 좋은 경기를 펼쳐 여자 배구 40년 만에 메달을 따내겠다”고 다짐했다.

여자 대표팀은 4월 3일 진천선수촌에서 합숙 훈련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