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프로배구-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 완파…2연승으로 우승 '성큼'
프로배구-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 완파…2연승으로 우승 '성큼'
  • 최재기 기자
  • 승인 2016.03.2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몬·송명근·한상길 46점 합작…2년 연속 우승에 1승만 남아

(천안=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디펜딩챔피언' OK저축은행이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먼저 2승을 거두고 우승에 성큼 다가갔다.

창단 2년 차인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한 OK저축은행은 이로써 2년 연속 V리그 제패를 눈앞에 두게 됐다.

OK저축은행은 20일 천안 유관순 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시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20 25-20)으로 완파했다.

▲ 20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의 경기에서 승리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OK저축은행은 5전 3선승제인 챔피언결정전에서 절대 유리한 위치를 점했다.

7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현대캐피탈은 남녀부 통틀어 V리그 역대 최다인 18연승을 거두고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지만 2연패에 빠졌다.

OK저축은행은 이틀 전 1차전에서 역대 V리그 포스트시즌 한 경기 최장 시간인 2시간 28분의 혈투 끝에 세트 스코어 3-2로 간신히 이겼지만, 이날은 의외로 쉽게 승리를 챙겼다.

특급 용병 로버트랜디 시몬이 23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송명근과 한상길이 각각 13점, 10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현대캐피탈 공격의 핵심인 오레올 까메호와 문성민은 각각 11점, 10점에 그쳤다.

현대캐피탈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끈 비결은 코트 위 모든 선수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스피드 배구'였다.

하지만 이날은 오레올과 문성민의 공격력이 시몬 등에 못 미친 것은 물론, 두 선수의 뒤를 받쳐준 선수도 찾기 힘들었다.

3차전은 22일 OK저축은행의 홈 구장인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다.

2005년 V리그 출범 이래 11번의 챔피언결정전 1, 2차전에 모두 승리한 팀은 예외 없이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세진 감독은 여유 있게 3차전을 준비할 수 있게 되었지만 최태웅 감독은 벼랑 끝에 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