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김대섭 64타 코스레코드 타이
김대섭 64타 코스레코드 타이
  • 동양일보
  • 승인 2016.04.21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베테랑 김대섭(35·NH투자증권)이 코스 레코드와 동타를 이루는 맹타를 휘두르며 2016 시즌 개막전을 열어젖혔다.

김대섭은 21일 경기도 포천의 대유몽베르 컨트리클럽 브렝땅·에떼 코스(파72·7158야드)에서 열린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 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쓸어담았다.

짙은 안개로 예정보다 5시간 늦게 시작된 1라운드에서 김대섭은 오후 5시 현재 8언더파 64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대섭은 아마추어 시절에 2승, 프로로 전향한 뒤 8승을 올린 KPGA 투어의 강자다.

김대섭의 1라운드 스코어는 2007년 에이스저축은행 몽베르 오픈에서 박성국, 2008년 같은 대회에서 방두환이 세운 코스 레코드와 타이 기록이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대섭은 12번홀(파5)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넣은 것을 신호탄으로 15번홀부터 3개홀 연속 버디를 낚았다.

후반 들어서도 버디 4개를 추가한 김대섭은 퍼트 수 26개를 기록하는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김대섭은 “지난 겨울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가족과 함께 전지훈련을 가 열심히 연습했다”며 “드라이버샷과 아이언샷, 퍼터까지 3박자가 척척 맞아 버디도 많이 잡고 큰 위기 없이 라운드를 마쳤다”고 말했다.

우승은 많이 했지만 시즌 상금왕을 한번도 해보지 못한 김대섭은 “출발이 좋은 만큼 올해는 꼭 상금왕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장타자 김대현(28·캘러웨이)은 보기 3개를 적어냈지만 버디 9개를 몰아쳐 6언더파 66타로 김대섭을 2타차로 추격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김대현은 4타를 줄이며 전반을 돌았고 2번홀부터 3개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단독 선두로 나서기도 했다.

하지만 5번홀(파4)에서 보기를 한 뒤 6번홀(파5)에서 티샷을 아웃오브바운즈(OB) 내는 바람에 또 한타를 잃은 것이 아쉬웠다.

7번홀(파4)에서 버디로 만회한 김대현은 지난해 9월 매일유업 오픈 우승 이후 6개월 만이자 통산 다섯 번째 정상에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