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1:23 (목)
비교 당하는자의 열등감, 괴로워!
비교 당하는자의 열등감, 괴로워!
  • 연합뉴스
  • 승인 2016.05.12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월화극 ‘또 오해영’

(연합뉴스)학창시절·직장생활 주변서

한번쯤 경험했을 이야기

동명이인으로 끌어내 ‘공감’

4회 만에 4.2%… 인기 고공행진

“그나마 다행이지 내 이름이 전지현이나 이영애였음 어쩔 뻔했어?”

자신과 이름은 같지만 정반대로 너무 잘난 ‘오해영’ 때문에 괴로운 주인공이 이렇게 말하며 불행 중 다행이라고 안도한다. 그나마 절세미인 스타인 ‘전지현’이나 ‘이영애’가 자신의 이름이 아니어서 다행이라는 것이다.

이 무슨 실없는 소리인가. 세상에 동명이인이 얼마나 많은데….

하지만 또 사실 이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도 하다. 같은 이름의 누군가가 있다는 것은 은근히 신경 쓰이는 것은 물론이고, 살면서 실질적으로 크고 작은 불편을 초래하기도 한다. 심지어 동기동창이거나, 직장동료 등 같은 시공간에서 부딪혀야 하는 경우에는 그 문제가 더욱 심각해진다.

tvN 월화극 ‘또 오해영’이 이러한 동명이인 소재를 발랄하게 그리면서 로맨스 판타지를 결합해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4화가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4.2%, 순간 최고 4.6%를 기록하며 초반부터 생기발랄한 기운을 뿜어내고 있다.

● “고등학교 때 해영이가 5명이었잖아. 심지어 오해영이 2명이야”

지난 9일 대법원이 밝힌 시대별 인기 이름에 따르면 여성의 이름은 영자-영숙-미숙-은주-지혜-유진-서연 순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그런데 어디 이 이름 뿐이랴. 해영, 혜영, 민영, 지은, 은정, 민정, 지현, 은영 등과 같은 이름도 한 학교에서 어김없이 동명이인이 속출했다. ‘또 오해영’의 작가가 박해영이라는 점이 이중 ‘해영’을 주인공 이름으로 낙점하는 데 지대한 영향을 끼쳤을 듯하다.

‘또 오해영’은 고등학교 때 ‘해영’이라는 이름이 5명이었고, 그중 자신과 성까지 같은 ‘오해영’도 있었다는 주인공 오해영(서현진 분)의 이야기다.

이름처럼 튀지 않은 삶을 살아왔고 현재도 보통의 직장 여성인 오해영은 그러나 ‘그놈의 흔한 이름’ 때문에 일생을 좌우하는 트라우마에 시달린다.

하필 고등학교 때 이름이 같았던 ‘또다른 오해영’(전혜빈)이 그 흔한 이름과 정반대로 외모, 성적, 성격 등에서 모두 확실하게 튀면서 같은 이름의 주인공을 ‘본의는 아니겠지만’ 매순간 초라하게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다.

‘또 오해영’의 초반 인기는 상당 부분 이러한 상황설정이 주는 진한 공감대에 있어 보인다. 많은 여성이 경험해봤거나, 지켜봤을 개연성 짙은 상황이 어렵지 않고도 꽤나 강하게 감정이입을 이끌기 때문이다.

이름은 같은데 나와는 너무 다르게 잘나거나 예쁜 동창으로 인해 괴로웠던 경험이 있는 자나, 그들을 아무런 죄의식 없이 ‘예쁜 오해영’ ‘못생긴 오해영’ 혹은 ‘공부 잘하는 오해영’ ‘공부 못하는 오해영’이라고 부르며 구분했던 자 모두 ‘또 오해영’의 배경에 빠져들게 된다.

‘또 오해영’은 여기에 더욱 극적인 ‘한방’을 추가해 주인공 오해영의 열등감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임계치를 넘어간 열등감을 진화시킬 달콤한 판타지 로맨스를 동원해 극성을 한껏 강화했다.

● 비교당하는 자의 열등감을 판타지로…평범한 그녀의 살가운 이야기

서현진이 연기하는 오해영은 ‘평범한 그녀’다. 자칭, 타칭 ‘흙수저’라고도 하지만 번듯한 직장에서 대리를 달고 있고, 가족을 부양해야 하는 것도 아니니 이만하면 시청자가 편안하게 감정이입을 할만한 대상이다.

김혜진(그녀는 예뻤다), 김삼순(내 이름은 김삼순), 차홍도(하트투하트), 양미숙(미쓰 홍당무)처럼 외모가 아쉬운 것도 아니고, 주변 모든 남자가 좋아해 주는 캔디형도, 주변에 폐만 끼치는 민폐형도 아니라서 더욱 좋다.

그러나 ‘또 오해영’은 이렇듯 ‘평범한 그녀’에게 학창시절 내내 동명이인 때문에 열등감에 시달려 주눅들고 상처받았던 ‘흑역사’를 씌우고, 바로 한 달 전에는 결혼식 전날 파혼당하는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를 안기면서 달려나간다.

한창 예민하던 시기 끊임없이 비교당해온 오해영의 열등감은 결혼식 전날 파혼당한 일로 폭발해버렸는데, 그런 오해영의 곁에 그 못지않은 트라우마와 상처를 가진, 그러나 객관적으로 멋진 남자 박도경(에릭)이 나타나니 시청자는 자동적으로 오해영의 열등감을 판타지로 치유해주길 응원하게 된다.

드라마는 박도경이 오해영을 만나면서 갑자기 한 치 앞을 내다보는 예지력을 갖게 됐다는 ‘진짜 판타지’를 순간순간 가미하면서 이들의 ‘운명적 만남’을 강조하는데, 이게 상투적이거나 가볍게 그려지지 않아 흥미를 배가한다.

오해영을 연기하는 서현진의 코믹하고 사랑스러운 연기는 역대 성공한 로맨틱 코미디 여주인공의 계보를 당당히 이어가고 있다. 국수를 호로록 먹고, 쌍코피가 터지며, 정신을 놓아버린 채 춤을 추거나 절절하게 슬픔을 토해내는 연기 모두 옹골차다. 4회 마지막에서 도대체 무슨 자신감인지 모르겠지만 전속력으로 달려가 박도경에게 점프해 안기는 그의 표정 연기 역시 압권.

‘또 오해영’은 이제 ‘흑역사’로 지나간 줄 알았던 ‘잘난 오해영’이 또다시 주인공 오해영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도경이 두 오해영과 모두 깊이 연결됐다는 것이 이 드라마의 출발점이자 강한 동력.

‘또 오해영’의 연출이 2014년 tvN ‘연애 말고 결혼’을 성공시킨 송현욱 PD라는 점이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평범한 그녀’의 사랑과 판타지가 끝까지 살갑게 펼쳐질 것이란 기대가 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