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롯데칸타타골프- 정다희·박성원 '무명 돌풍' 예고
롯데칸타타골프- 정다희·박성원 '무명 돌풍' 예고
  • 연합뉴스
  • 승인 2016.06.0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현 공동 33위…오지현 홀인원 행운
▲ 롯데칸타타 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선 정다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차 정다희(23·SG골프)는 루키 시즌인 지난해 상금을 고작 1천400만원 받는데 그쳤다.

상금랭킹 109위로 시즌을 마친 그는 지옥 같은 시드전을 다시 치러 2년째 KLPGA투어에서 뛰게 됐지만 올해 출전한 7개 대회에서 딱 한 번 컷을 통과했을 뿐이다. 게다가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대회에서 순위는 바닥권인 61위. 이번 시즌 누적 상금은 단 155만 원에 불과하다.

박성원(23·금성침대)은 지난해 상금랭킹 91위에 머문 데 이어 시드전에서도 54위로 부진했다. 조건부 출전권을 가진 그는 올해 열린 10차례 대회 가운데 5개 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골프팬에게 전혀 이름을 알릴 기회가 없던 정다희와 박성원이 생애 최고의 순간을 맞을 태세다.

정다희는 4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골프장(파72·6찬187야드)에서 버디 6개를 골라내며 5타를 줄인 끝에 난생처음 리더보드 맨 윗줄에 이름을 올렸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정다희는 투어 데뷔 이래 처음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에서 우승을 노리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예선을 거쳐 출전한 박성원도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정다희에 1타차 2위(8언더파 136타)에 올라 역시 투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 경기를 치른다.

정다희와 박성원은 변덕 날씨의 도움을 받았다. 둘이 티오프한 낮 1시께에는 몸을 가누기 어려울 만큼 강한 바람이 불었다.

바람은 오후 3시께부터 잦아들기 시작했다. 둘이 후반을 돌 때는 바람은 숨을 죽였고 오전에 내린 비로 그린은 한결 부드러워졌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정다희는 후반에는 보기없이 버디 4개를 쓸어담아 선두로 도약했고 박성원 역시 후반 8개 홀에서 3타를 줄였다.

동갑인 정다희와 박성원은 한때 같은 레슨 코치 아래서 배웠고 같이 여행을 다니는 등 투어에서 가장 친한 사이다.

정다희와 박성원은 "오늘 밤에는 떨려서 한숨도 못 잘 것 같다"면서 "내일 최종 라운드에서 서로 격려하면서 치겠다"고 똑같이 말했다.

정다희와 박성원은 작년 이 대회 준우승으로 유명해진 박성현(23·넵스)과 동갑 친구이기도 하다.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업십 연장전에서 져 준우승한 김지현(25·한화)이 선두에 3타 뒤진 6언더파 138타로 3위에 올라 생애 첫 우승에 도전장을 냈다.

첫날 7언더파 65타를 때려 단독 선두에 나섰던 하민송(20·롯데)은 2타를 잃어 4타차 4위(5언더파 139타)로 내려앉았다.

첫날 부진으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던 박성현은 이븐파 72타를 쳐 기사회생했다.

박성현도 날씨 덕을 봤다. 1번홀(파4) 보기에 이어 4번홀(파5) 더블보기로 하위권으로 추락한 박성현은 이후 버디 3개를 수확해 컷 기준 타수(5오버파 149타)를 가뿐하게 넘어섰다.

공동33위(2오버파 146타)로 2라운드를 마친 박성현은 "내일 작전은 딴 게 없다. 무조건 공격 앞으로"라며 대반격을 예고했다.

오지현(20·KB금융)은 17번홀(파3·132m)에서 홀인원을 했다. 오지현은 8번 아이언을 치려다 맞바람을 보고 7번 아이언으로 바꿔 잡은 게 행운으로 이어졌다. 아마추어 시절에 한차례 홀인원 경험이 있다는 오지현은 프로 선수가 된 이후 첫 홀인원이라고 밝혔다. 오지현은 4천900만원 짜리 기아자동차 K9 승용차를 상품으로 받았다.

이날 경기가 열린 롯데 스카이힐 제주 골프장에는 오전 한때 초속 7m가 넘는 강풍에 비까지 내려 오버파 스코어가 속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