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한국골프, 박인비 등 리우올림픽 대표 6명 확정
한국골프, 박인비 등 리우올림픽 대표 6명 확정
  • 동양일보
  • 승인 2016.07.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부 박인비·김세영·전인지·양희영 - 남자는 김경태 기권으로 안병훈·왕정훈 2명 출전

112년 만에 부활한 올림픽 골프 종목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할 선수가 확정됐다.

11일 발표된 세계랭킹에 따라 여자 선수 중 박인비(28·KB금융그룹), 김세영(23·미래에셋), 양희영(27·PNS창호), 전인지(22·하이트진로) 등 4명이 다음 달 열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리우올림픽에는 국가별로 랭킹이 높은 2명이 출전할 수 있다. 세계 15위 안에 4명 이상이 들어간 국가는 4장의 출전권을 가진다.

한국 여자골프는 15위 안에 6명이 포진해 있어 4명을 리우올림픽에 내보낼 수 있다.

박인비는 세계랭킹 3위(7.91점)를 유지했고, 김세영은 6.85점으로 5위에 올랐다.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양희영은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6위(6.18점)를 차지했고, 전인지는 2계단 내려간 8위(5.96점)에 올랐다.

올림픽 엔트리 최대 변수는 박인비의 출전 여부였다.

그는 최근 왼쪽 엄지 부상으로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있었다.

이날 소속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올림픽 출전은 저의 오랜 꿈이자 목표"라며 부상 회복 경과를 두고 깊이 고민했으나 부상이 상당히 호전돼 출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한국 남녀 선수를 통틀어 가장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그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7승, 이 가운데 메이저대회 통산 7승을 거뒀다.

특히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현재 ANA 인스퍼레이션), LPGA 챔피언십, US여자오픈, 브리티시여자오픈 등 5개 메이저대회 중 4개 대회를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 대기록을 세웠다.

또 하나의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마스터스에서도 우승했지만, 이는 이 대회가 메이저로 승격되기 1년 전이었다.

박인비는 지난달 역대 최연소(27세 10개월 28일)로 LPGA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살아 있는 전설이기도 하다.

이 소식을 접한 여자골프 대표팀의 박세리 코치는 "박인비의 올림픽 출전 소식을 듣고 든든한 마음이 들었다"며 "물론 성적도 중요하지만 박인비가 출전한다는 것으로도 대표팀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세영은 지난해 LPGA 투어에 데뷔하자마자 3승을 쓸어담고 신인왕을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세계랭킹은 4일 기준으로 5위다.

올해에도 LPGA 투어에서 2승을 수확, 통산 5승을 달성하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급부상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과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의 살롱파스컵과 일본여자오픈까지 제패하면서 한·미·일 메이저대회를 모두 휩쓴 '메이저 퀸'에 등극했다.

올해 LPGA 투어 신인으로 정식 데뷔한 전인지는 현재 LPGA 투어 신인왕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세계랭킹 6위(4일 기준)로 김세영의 뒤를 쫓고 있다.

양희영은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해 통산 2승을 거두고, '톱 10'에 47차례 이름을 올리는 등 꾸준히 활약해왔다.

남자 선수로는 세계랭킹에 따라 안병훈(25·CJ)과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 등 2명의 출전이 확정적으나, 김경태가 출전을 포기함에 따라 왕정훈(21)에게 출전권이 돌아갔다.

안병훈은 지난 4일 기준 랭킹 31위로 한국 남자골프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한국과 중국의 탁구 국가대표로 출전해 메달을 딴 안재형-자오즈민 부부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대를 이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그는 유럽프로골프투어를 주 무대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이를 계기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유럽프로골프투어 최우수 신인상을 차지했다.

부친인 안재형씨도 한국 탁구 국가대표 코치로서 리우올림픽에 동반 참가하게 됐다.

4일 기준 세계 42위인 김경태는 이날 매니지먼트사인 IMG를 통해 "가족과 상의를 거쳐 현재 계획 중인 2세를 위해 올림픽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지카 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 올해 3승, 통산 13승을 달성했고, 2010년에 이어 지난해 JGTO 상금왕을 차지했다.

왕정훈은 한국 선수 중 3번째로 세계랭킹(4일 기준 73위)이 높다. 왕정훈은 올해 유럽프로골프 투어 하산 2세 트로피와 모리셔스오픈에서 우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