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14:50 (수)
여자배구 대표팀, 네덜란드로 전지훈련 출국
여자배구 대표팀, 네덜란드로 전지훈련 출국
  • 연합뉴스
  • 승인 2016.07.2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대표팀과 두 차례 평가전 후 29일 리우 입성
▲ 김연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40년 만의 올림픽 메달을 따내기 위한 장도에 올랐다.

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3일 새벽 전지훈련지인 네덜란드로 떠났다.

대표팀은 로테르담(25일)과 알펜도르(26일)에서 네덜란드 대표팀과 평가전을 통해 실전 감각을 기를 예정이다.

이정철 대표팀 감독은 "대표팀 실전 감각을 회복할 좋은 기회다. 높이와 파워를 모두 갖춘 유럽 강호 네덜란드와 평가전은 우리 팀이 올림픽 본선에서 세계강호와 싸울 때 도움이 될 것"이라며 "네덜란드와 리우 시차가 5시간이다. 시차 적응을 위해서라도 전지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28일까지 네덜란드에서 전지훈련을 소화한 뒤 29일 결전지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입성한다.

총 12개국이 참가하는 리우올림픽 여자배구에서 한국은 일본, 러시아, 아르헨티나, 브라질, 카메룬과 함께 A조에 속해 있다.

A조 6개 팀 중 4위 안에 들면 8강에 진입한다.

8월 6일 오후 9시 30분에 열리는 '숙적' 일본과의 A조 예선 첫 경기는 대표팀의 8강행을 가를 빅매치로 꼽힌다.

한국은 이어 9일 러시아, 11일 아르헨티나, 13일 브라질, 14일 카메룬과 차례대로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