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칸의 여왕’ 전도연 이름값 톡톡
‘칸의 여왕’ 전도연 이름값 톡톡
  • 연합뉴스
  • 승인 2016.07.2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굿와이프’ 콘텐츠영향력지수 6위

SBS 닥터스 시청률 20% 눈앞… 1위

'함부로 애틋하게' ‘쇼미더머니5’ ‘싸우자 귀신아’ 뒤이어

‘리메이크는 잘해야 본전’이라고들 말한다.

원작에 뿌리를 두면서도, 원작에 종속되지 않도록 줄타기하기란 그만큼 보통 일이 아니다.

이달 8일 방송을 시작한 tvN 금토드라마 ‘굿와이프’는 그런 점에서 대견한 작품이다.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이 추문으로 추락하자 전업주부 아내가 다시 변호사로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원작은 국내에서도 많은 사람이 ‘인생 최고 미드(미국드라마)’로 꼽기를 주저하지 않는 드라마다.

한국판은 시즌7로 완결된 원작을 16부작으로 압축했다. 드라마의 기본 줄기는 원작과 같이하되, 쳐낼 가지는 과감히 쳐내면서 속도감 있게 이야기를 전개한다.

한국판에서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배우들의 개성 넘치고 흡인력 있는 연기다.

특히 여주인공 김혜경을 맡아 11년 만에 TV로 돌아온 ‘칸의 여왕’은 이름값을 한다.

전도연은 남편에 대한 애증과 상처 입은 자존심, 홀로서기의 부담감 등으로 복잡하게 얽힌 김혜경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한다.

조그맣고 깡마른 몸으로 여리면서도 단단한 내면을 표현하는 전도연의 연기는 ‘굿와이프’에 몰입하게 하는 일등 공신이다.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전도연의 수수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섹시하면서도 아우라가 넘치는 남편 이태준 역의 유지태, 자연스러운 연기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조사관 김단 역의 나나,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는 로펌 대표 서명희 역의 김서형 등도 자기 몫을 다하고 있다.

26일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산출한 콘텐츠영향력지수(CPI) 순위에서 7월 둘째 주(11~17일) 방송된 프로그램 중 ‘굿와이프’는 CPI 222.6으로 전주보다 한 단계 오른 6위를 점했다.

7월 둘째주 CPI 전체 집계에서는 시청률 20% 돌파를 눈앞에 둔 박신혜ㆍ김래원 주연의 SBS TV 의학드라마 ‘닥터스’(264.7)가 1위로 나타났다.

김우빈ㆍ수지 주연의 KBS 2TV 멜로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248.5)는 ‘닥터스’에게 왕좌를 내주고 2위로 내려앉았다.

‘괴물 래퍼’ 비와이라는 스타를 낳으며 지난 15일 종영한 엠넷 ‘쇼미더머니5’(243.4)가 2계단 상승, 3위로 올라섰다. ‘오 나의 귀신님’을 떠올리게 하는 tvN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242.1)는 첫 방송과 동시에 4위를 기록하면서 화제 몰이에는 성공했다.

이달 14일 종영한 황정음ㆍ류준열 주연의 MBC TV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219.4)는 전주와 같은 9위를 유지했다.

이밖에 MBC TV ‘무한도전’(233.4ㆍ5위)과 KBS 2TV ‘해피투게더’(221.1ㆍ7위), SBS TV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216.4ㆍ9위), MBC TV ‘일밤-미스터리음악쇼 복면가왕’(216.1ㆍ10위) 등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