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야구, 12년만에 2020년 올림픽에 복귀한다
야구, 12년만에 2020년 올림픽에 복귀한다
  • 동양일보
  • 승인 2016.08.0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라테· 서핑·스케이트보드·클라이밍도 2020년 종목 채택

야구가 12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복귀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제129차 총회를 열고 야구-소프트볼과 서핑, 스케이트보드, 클라이밍, 가라테 등 5개 종목을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다.

IOC는 또 이날 총회에 참석한 위원 85명 만장일치로 2020년 도쿄 올림픽에 한해 정식 종목을 33개로 늘리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올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정식 종목은 28개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 프로그램의 혁신적인 조치"라며 "앞으로 4년 뒤인 2020년 도쿄에서 이 조치의 결과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시로 무토 사무총장은 "세계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종목을 도쿄 올림픽에서 열게 되면서 다음 세대 선수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반겼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이 된 야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를 끝으로 올림픽 무대에서 사라졌다.

2012년과 2016년 올림픽에서는 열리지 않았으며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2년 만에 다시 올림픽에 복귀했다.

한국은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리카르도 프라카리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회장은 "오늘 역사적인 결정은 올림픽에서 나온 홈런"이라며 "이는 우리 종목과 2020년 도쿄 올림픽에도 마찬가지"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해 9월 IOC에 이들 5개 종목을 정식 종목 후보로 추천했으며 IOC는 올해 6월 집행위원회를 통해 5개 종목의 2020년 대회 정식 종목 채택 안건을 승인했다.

야구와 가라테는 개최국인 일본에서 인기가 높은 종목이고, 서핑과 스케이트보드, 클라이밍은 젊은 세대가 즐겨하는 스포츠다.

야구를 제외한 다른 종목은 모두 올림픽에 처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도쿄올림픽에서 야구는 6개국이 출전해 메달을 다투게 된다.

개최국 일본이 한 자리를 가져가면 남은 본선 티켓은 5장에 불과해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우승한 한국도 출전을 장담할 수는 없다.

그러나 2008년 금메달을 발판으로 국내 프로야구 인기가 급등한 바 있는데다 주요 선수들의 병역 혜택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에서 야구의 올림픽 정식 종목 복귀는 국내 야구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